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감치료제 복용 여중생 추락사…유족 “환각증상 호소했다” 주장
입력 2018.12.24 (10:30) 수정 2018.12.24 (20:00) 사회
독감치료제 타미플루를 복용한 여중생이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그제(22일) 오전 6시쯤, 부산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13살 여중생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여중생이 사는 아파트 12층 방문과 창문이 열려있던 점 등을 토대로 주거지에서 추락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가족들은 여중생이 독감으로 타미플루를 처방받아 복용했고, 이후 환각 증상을 호소했다며 타미플루 부작용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여중생의 학교생활을 비롯해 관내 보건소 등과 함께 타미플루 부작용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독감치료제 복용 여중생 추락사…유족 “환각증상 호소했다” 주장
    • 입력 2018-12-24 10:30:48
    • 수정2018-12-24 20:00:39
    사회
독감치료제 타미플루를 복용한 여중생이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그제(22일) 오전 6시쯤, 부산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13살 여중생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여중생이 사는 아파트 12층 방문과 창문이 열려있던 점 등을 토대로 주거지에서 추락해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가족들은 여중생이 독감으로 타미플루를 처방받아 복용했고, 이후 환각 증상을 호소했다며 타미플루 부작용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여중생의 학교생활을 비롯해 관내 보건소 등과 함께 타미플루 부작용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