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따뜻한 ‘떼창’…한 사람을 위한 캐럴
입력 2018.12.24 (10:56) 수정 2018.12.24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캐나다의 한 마을 주민들이 폐암 말기로 투병 중인 이웃의 마지막 크리스마스 소원을 이루어주려고 마음을 모았습니다.

[리포트]

온 동네에 울려 퍼지는 캐럴 소리.

오직 한 사람, 일흔여덟 '해리 토울' 할아버지를 위한 세레나데입니다.

폐암 말기로 내년 크리스마스를 보기 어렵게 된 할아버지의 마지막 소원이 캐럴이 울려 퍼지는 마을을 돌아다니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주민들이 한뜻으로 그 소원을 이뤄준 건데요.

["정말 멋진 공연입니다. 내 평생에 없던 일이에요. 모두에게 감사합니다."]

주민 모집 하루 만에 300명 정도가 모였다니, 따듯한 마음에 절로 감동이 되네요.
  • [지구촌 Talk] 따뜻한 ‘떼창’…한 사람을 위한 캐럴
    • 입력 2018-12-24 11:01:45
    • 수정2018-12-24 11:04:30
    지구촌뉴스
[앵커]

캐나다의 한 마을 주민들이 폐암 말기로 투병 중인 이웃의 마지막 크리스마스 소원을 이루어주려고 마음을 모았습니다.

[리포트]

온 동네에 울려 퍼지는 캐럴 소리.

오직 한 사람, 일흔여덟 '해리 토울' 할아버지를 위한 세레나데입니다.

폐암 말기로 내년 크리스마스를 보기 어렵게 된 할아버지의 마지막 소원이 캐럴이 울려 퍼지는 마을을 돌아다니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주민들이 한뜻으로 그 소원을 이뤄준 건데요.

["정말 멋진 공연입니다. 내 평생에 없던 일이에요. 모두에게 감사합니다."]

주민 모집 하루 만에 300명 정도가 모였다니, 따듯한 마음에 절로 감동이 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