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찬열 “26일까지 유치원3법 결론 안나면 특단의 조치”
입력 2018.12.24 (11:30) 수정 2018.12.24 (11:34) 정치
오는 27일 본회의 처리가 불투명한 유치원3법과 관련해,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은 "26일 오전 9시까지 결론나지 않으면, 국회 교육위원장으로서 특단의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오늘(2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치원 3법은 학부모와 아이들을 위한 법이 돼야 하고, 학부모가 낸 돈으로 원장이 명품백 따위를 사는 행태를 막아야 하고, 아이들을 볼모로 폐원하겠다고 위협하는 횡포를 막아야 한다"면서 "각 당 원내대표께서도 이 점을 감안하여 합의처리 될 수 있도록 조금씩 양보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올해 마지막 국회 본회의인 27일에 법안을 통과시키지 않으면 국민의 성난 민심은 비리를 저지른 일부 사립유치원이 아니라 국회로 향할 것"인데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서로 남탓만 하며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해, 유치원 3법의 연내 국회 처리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기자회견 뒤 '특단의 조치'가 "민주당이 추진하는 패스트트랙 처리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모든 것을 포함하는 것"이라면서 "유치원3법을 처리하고자 하는 국회 교육위원장의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찬열 “26일까지 유치원3법 결론 안나면 특단의 조치”
    • 입력 2018-12-24 11:30:48
    • 수정2018-12-24 11:34:49
    정치
오는 27일 본회의 처리가 불투명한 유치원3법과 관련해,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은 "26일 오전 9시까지 결론나지 않으면, 국회 교육위원장으로서 특단의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오늘(2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치원 3법은 학부모와 아이들을 위한 법이 돼야 하고, 학부모가 낸 돈으로 원장이 명품백 따위를 사는 행태를 막아야 하고, 아이들을 볼모로 폐원하겠다고 위협하는 횡포를 막아야 한다"면서 "각 당 원내대표께서도 이 점을 감안하여 합의처리 될 수 있도록 조금씩 양보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올해 마지막 국회 본회의인 27일에 법안을 통과시키지 않으면 국민의 성난 민심은 비리를 저지른 일부 사립유치원이 아니라 국회로 향할 것"인데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서로 남탓만 하며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해, 유치원 3법의 연내 국회 처리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기자회견 뒤 '특단의 조치'가 "민주당이 추진하는 패스트트랙 처리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모든 것을 포함하는 것"이라면서 "유치원3법을 처리하고자 하는 국회 교육위원장의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