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짝 추위’ 덕에 맑은 날씨…크리스마스 이브를 즐기는 사람들
입력 2018.12.24 (13:17) 수정 2018.12.24 (13:19) 포토뉴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바다에서 산타복을 입은 서퍼가 파도를 타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오늘은 루돌프 대신 파도’
‘어이쿠 내바지’
산타복을 입은 서퍼가 파도를 타던 중 바지가 흘러내리고 있다.
반짝 추위가 찾아온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청 야외스케이트장을 찾은 시민들이 미세먼지 없는 파란 겨울 하늘 아래 스케이트를 타고 있다.
‘추워도 미세먼지 없어 좋아요’
 
  • ‘반짝 추위’ 덕에 맑은 날씨…크리스마스 이브를 즐기는 사람들
    • 입력 2018-12-24 13:17:15
    • 수정2018-12-24 13:19:38
    포토뉴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바다에서 산타복을 입은 서퍼가 파도를 타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바다에서 산타복을 입은 서퍼가 파도를 타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바다에서 산타복을 입은 서퍼가 파도를 타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바다에서 산타복을 입은 서퍼가 파도를 타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바다에서 산타복을 입은 서퍼가 파도를 타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둔 24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바다에서 산타복을 입은 서퍼가 파도를 타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