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유치원법 ‘6인 협의체’ 가동…오후 첫 회의
입력 2018.12.24 (14:02) 수정 2018.12.24 (14:10) 정치
여야 교섭단체 3당이 '유치원 3법' 논의를 위한 '6인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하고, 오늘 오후 첫 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늘(24일) 12월 임시국회의 쟁점 현안을 논의하려고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한 결과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3당의 정책위의장 또는 원내수석부대표와 각 당 (교육위원회) 법안심사소위 위원 1명이 참여하는 6인 협의체를 열어 오늘 오후라도 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여야 6인 협의체는 오늘 오후 3시 첫 회의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6인 협의체에서 결론이 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처리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바른미래당이 법안을 다 성안했는데 민주당이 합의할 수 있으면 그 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여야는 또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 계획서의 본회의 채택을 위해 위원장이 이른 시간 안에 각 당 간사와 협의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야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따른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했지만, 여당인 민주당의 반대로 뚜렷한 결론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으로 불리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처리와 올해 말로 활동이 끝나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등 6개 비상설특위의 활동기한 연장 문제 등도 여야가 절충점을 찾는 데에는 실패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유치원 3법과 산업안전보건법, 비상설특위 연장, 국정조사 계획서는 27일 본회의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여야가 합의했는데, 한국당에서 운영위 소집에 응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라 합의를 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회동 전 모두 발언에서 "사실상 청와대에서 민간인 사찰이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며 "핵심 책임자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하는 운영위 소집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유치원법 ‘6인 협의체’ 가동…오후 첫 회의
    • 입력 2018-12-24 14:02:49
    • 수정2018-12-24 14:10:18
    정치
여야 교섭단체 3당이 '유치원 3법' 논의를 위한 '6인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하고, 오늘 오후 첫 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오늘(24일) 12월 임시국회의 쟁점 현안을 논의하려고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한 결과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3당의 정책위의장 또는 원내수석부대표와 각 당 (교육위원회) 법안심사소위 위원 1명이 참여하는 6인 협의체를 열어 오늘 오후라도 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여야 6인 협의체는 오늘 오후 3시 첫 회의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6인 협의체에서 결론이 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처리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바른미래당이 법안을 다 성안했는데 민주당이 합의할 수 있으면 그 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여야는 또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 계획서의 본회의 채택을 위해 위원장이 이른 시간 안에 각 당 간사와 협의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야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따른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구했지만, 여당인 민주당의 반대로 뚜렷한 결론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으로 불리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처리와 올해 말로 활동이 끝나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등 6개 비상설특위의 활동기한 연장 문제 등도 여야가 절충점을 찾는 데에는 실패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유치원 3법과 산업안전보건법, 비상설특위 연장, 국정조사 계획서는 27일 본회의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여야가 합의했는데, 한국당에서 운영위 소집에 응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라 합의를 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회동 전 모두 발언에서 "사실상 청와대에서 민간인 사찰이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며 "핵심 책임자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하는 운영위 소집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