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시, 대기중 발암물질 대책 추진
입력 2018.12.24 (14:17) 대구
대구지역 대기 가운데
6가크롬과 톨루엔 등 1급 발암물질이
상시 검출된 것으로 밝혀진 것과 관련해
대구시가 종합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대구시는 환경부에 건의해
대기중 중금속 측정소를 현재 4곳에서 5곳,
유해물질 측정소는
2곳에서 3곳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산업단지별로
특정 오염물질 배출업소를 선정해
지도, 점검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현재 벤젠과 납을 제외하고는
대기중 유해물질에 대한 환경기준이 없어,
환경부 차원에서 환경기준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끝)
  • 대구시, 대기중 발암물질 대책 추진
    • 입력 2018-12-24 14:17:55
    대구
대구지역 대기 가운데
6가크롬과 톨루엔 등 1급 발암물질이
상시 검출된 것으로 밝혀진 것과 관련해
대구시가 종합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대구시는 환경부에 건의해
대기중 중금속 측정소를 현재 4곳에서 5곳,
유해물질 측정소는
2곳에서 3곳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산업단지별로
특정 오염물질 배출업소를 선정해
지도, 점검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현재 벤젠과 납을 제외하고는
대기중 유해물질에 대한 환경기준이 없어,
환경부 차원에서 환경기준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