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우 측 “‘靑특감반 사건’ 한곳에 모아 수사해달라”
입력 2018.12.24 (14:27) 수정 2018.12.24 (14:35) 사회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첩보활동을 외부에 유출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김태우 수사관 측이 오늘(24일) 관련 사건을 검찰청 한 곳에 모아 수사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 수사관의 변호를 맡은 석동현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수사관이 고발된 사건은 청와대 비서관과 감찰반장 등이 조사를 받아야 하는 사안이며,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첩된 청와대 관계자들의 직권남용 사건 또한 김 수사관이 조사를 받아야 하는 사안"이라면서 한꺼번에 병합해서 수사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현재 김 수사관 고발 사건은 수원지검에, 조국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을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사건은 서울동부지검에 각각 배당돼 있습니다.

석 변호사는 이어 특임검사를 지명하거나 특별수사단을 꾸려 집중적으로 수사해 달라고 검찰에 요청했습니다.

그는 "경우에 따라 국회 국정조사나 특검까지 갈 여지가 있다"며 "강원랜드 채용비리 등 검사장급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조사한 사례가 많은 만큼 그런 방식으로 수사하는 게 합당하다"고 밝혔습니다.

석변호사는 또 "중요한 증거나 자료들이 인멸 또는 훼손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관실을 즉각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태우 측 “‘靑특감반 사건’ 한곳에 모아 수사해달라”
    • 입력 2018-12-24 14:27:47
    • 수정2018-12-24 14:35:17
    사회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첩보활동을 외부에 유출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김태우 수사관 측이 오늘(24일) 관련 사건을 검찰청 한 곳에 모아 수사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 수사관의 변호를 맡은 석동현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수사관이 고발된 사건은 청와대 비서관과 감찰반장 등이 조사를 받아야 하는 사안이며,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첩된 청와대 관계자들의 직권남용 사건 또한 김 수사관이 조사를 받아야 하는 사안"이라면서 한꺼번에 병합해서 수사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현재 김 수사관 고발 사건은 수원지검에, 조국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을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사건은 서울동부지검에 각각 배당돼 있습니다.

석 변호사는 이어 특임검사를 지명하거나 특별수사단을 꾸려 집중적으로 수사해 달라고 검찰에 요청했습니다.

그는 "경우에 따라 국회 국정조사나 특검까지 갈 여지가 있다"며 "강원랜드 채용비리 등 검사장급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조사한 사례가 많은 만큼 그런 방식으로 수사하는 게 합당하다"고 밝혔습니다.

석변호사는 또 "중요한 증거나 자료들이 인멸 또는 훼손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관실을 즉각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