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靑 직권남용 추가 고발…조만간 검찰총장 항의 방문”
입력 2018.12.24 (14:56) 수정 2018.12.24 (14:57) 정치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들을 직권남용 혐의로 추가 고발하고 문무일 검찰총장을 조만간 항의 방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특감반 진상조사단장을 맡은 김도읍 의원은 오늘(24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지난 1차 고발 이후 언론사 사주나 하위직 공무원, 민간인 교수 등에 대해 조직적 사찰을 한 것이 추가로 드러났다"며 "이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로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감반 의혹 사건에 대해 '쪼개기 수사'를 지휘한 것은 문무일 검찰총장"이라며 "문 총장의 직권남용이나 월권이 있었다는 점이 엿보여 조만간 문 총장을 항의 방문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교일 의원도 "만약 민간인 사찰에 대한 보고 문건이 올라오면 그 자체로 중단하고 '민간인이니 다시는 하지말라'고 주의를 줬어야 한다"며 "그런 자료를 보고도 조치하지 않고 대검찰청에 이첩한 건 민간인 사찰을 끝까지 이행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은 "김 수사관이 지난해 7월 민간인 신분인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비리 첩보를 만들고 이 첩보를 청와대가 대검찰청에 넘긴 정황이 있다"며 전 특감반장의 자필 서명이 들어있는 문서를 어제(23일) 공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靑 직권남용 추가 고발…조만간 검찰총장 항의 방문”
    • 입력 2018-12-24 14:56:28
    • 수정2018-12-24 14:57:31
    정치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들을 직권남용 혐의로 추가 고발하고 문무일 검찰총장을 조만간 항의 방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특감반 진상조사단장을 맡은 김도읍 의원은 오늘(24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지난 1차 고발 이후 언론사 사주나 하위직 공무원, 민간인 교수 등에 대해 조직적 사찰을 한 것이 추가로 드러났다"며 "이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로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감반 의혹 사건에 대해 '쪼개기 수사'를 지휘한 것은 문무일 검찰총장"이라며 "문 총장의 직권남용이나 월권이 있었다는 점이 엿보여 조만간 문 총장을 항의 방문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교일 의원도 "만약 민간인 사찰에 대한 보고 문건이 올라오면 그 자체로 중단하고 '민간인이니 다시는 하지말라'고 주의를 줬어야 한다"며 "그런 자료를 보고도 조치하지 않고 대검찰청에 이첩한 건 민간인 사찰을 끝까지 이행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은 "김 수사관이 지난해 7월 민간인 신분인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의 비리 첩보를 만들고 이 첩보를 청와대가 대검찰청에 넘긴 정황이 있다"며 전 특감반장의 자필 서명이 들어있는 문서를 어제(23일) 공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