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위험 외주화 금지 반대 안해…워낙 방대해 검토 필요”
입력 2018.12.24 (17:43) 수정 2018.12.24 (17:46)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처음부터 위험의 외주화에 대해 금지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정부안이 워낙 방대하고 구체적인 검토가 필요해 오늘, 내일 처리하는 것은 어렵다는 견해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4일) 국회 여야 지도부를 찾은 故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를 만나 "(국회 환노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동철 의원이 확실히 말한 것은 '위험의 외주화' 금지는 김 의원의 오랜 생각이며 정부 법안에 대해선 반대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의 입법안이 176개로 방대한 만큼 지금 국회에 제출된 80여 개의 법안을 묶어서 일단 통과를 시키고, 산업안전보건법의 전면적인 개정은 다음 임시국회에서 구체적인 검토를 통해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소위원회 입법 과정을 보면 소위원회 전원합의 내지는 한, 두 명 정도가 반대해야 통과되는 것이지, 자유한국당이 당 차원에서 거부하면 통과가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채이배 의원도 "반드시 이번 27일 본회의에서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지만 현실적으로 정부 안으로 나온 내용이 너무 방대해서 논의에 대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일단 가장 급한 내용부터 처리하고, 그 이후 다른 내용은 2월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계속해서 논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故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는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그동안 12명이 사망했는데 나라에서 책임지고 우리 아이들이 또 이런 아픔을 겪지 않게 발 벗고 나서주긴 바란다"며, 관련 법안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학규 “위험 외주화 금지 반대 안해…워낙 방대해 검토 필요”
    • 입력 2018-12-24 17:43:07
    • 수정2018-12-24 17:46:02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처음부터 위험의 외주화에 대해 금지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정부안이 워낙 방대하고 구체적인 검토가 필요해 오늘, 내일 처리하는 것은 어렵다는 견해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4일) 국회 여야 지도부를 찾은 故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를 만나 "(국회 환노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동철 의원이 확실히 말한 것은 '위험의 외주화' 금지는 김 의원의 오랜 생각이며 정부 법안에 대해선 반대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의 입법안이 176개로 방대한 만큼 지금 국회에 제출된 80여 개의 법안을 묶어서 일단 통과를 시키고, 산업안전보건법의 전면적인 개정은 다음 임시국회에서 구체적인 검토를 통해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소위원회 입법 과정을 보면 소위원회 전원합의 내지는 한, 두 명 정도가 반대해야 통과되는 것이지, 자유한국당이 당 차원에서 거부하면 통과가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채이배 의원도 "반드시 이번 27일 본회의에서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지만 현실적으로 정부 안으로 나온 내용이 너무 방대해서 논의에 대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일단 가장 급한 내용부터 처리하고, 그 이후 다른 내용은 2월 국회에서 통과되도록 계속해서 논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故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는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그동안 12명이 사망했는데 나라에서 책임지고 우리 아이들이 또 이런 아픔을 겪지 않게 발 벗고 나서주긴 바란다"며, 관련 법안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