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산 용암사지 절터 부근서 30대 등산객 실족, 헬기로 구조
입력 2018.12.24 (19:16) 수정 2018.12.24 (19:18) 사회
오늘(24일) 오후 3시쯤 서울 북한산 용암사지 절터 부근에서 33살 양 모 씨가 미끄러져 발목을 다쳤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특수구조단은 양 씨를 들것에 묶어 헬기로 끌어올린 뒤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양 씨가 산행 도중 낙엽을 밟고 미끄러져 실족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119특수구조단 제공]
  • 북한산 용암사지 절터 부근서 30대 등산객 실족, 헬기로 구조
    • 입력 2018-12-24 19:16:45
    • 수정2018-12-24 19:18:41
    사회
오늘(24일) 오후 3시쯤 서울 북한산 용암사지 절터 부근에서 33살 양 모 씨가 미끄러져 발목을 다쳤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특수구조단은 양 씨를 들것에 묶어 헬기로 끌어올린 뒤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양 씨가 산행 도중 낙엽을 밟고 미끄러져 실족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119특수구조단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