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하청 안전관리 책임자 줄소환
입력 2018.12.24 (19:40) 수정 2018.12.24 (23:1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런 가운데
안전관리 적법성을 놓고
원청인 태안화력과 하청업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이 관련자를
잇따라 소환 조사하고 있는가운데
본사인 서부발전에 대한
수사 가능성도 열어 놨습니다.

송민석 기잡니다.


[리포트]
태안경찰서는 오늘
하청업체인 한국발전기술 운영팀장 A 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안전 교육 이수와 규정 준수,
장비 지급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A 씨를 시작으로
하청업체 안전 책임자 4명을 조사한 뒤
27일부터는 원청인 태안화력 안전관리
책임자들을 소환할 예정입니다.

대상자는 모두 7명 정도로
최고 책임자인 본부장도 대상입니다.

원청으로서 안전관리 의무와
하청업체의 설비 개선 요구에 대한
조치 등을 꼼꼼히 따져볼 계획입니다.

앞서 경찰은
故 김용균 씨 동료 등에 대한 조사에서
하청업체를 통해 원청에
수차례 시설개선 요구를 했지만
개선된 사례는 거의 없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탭니다.

경찰 관계자는
태안화력이 관리자로서
업무상 주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을
가능성을 집중 수사한 뒤 혐의가 확정되면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할 방침입니다.


또 원청 직원에
하청 근로자들을 감독하고
구체적인 업무지시를 내렸다는
'불법 파견' 정황에 대해서도
고용노동부와 공조해 수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이번주 태안화력에 대한
1차 수사를 마무리한 뒤
본사인 서부발전까지 수사를 확대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입니다.
수사 결과는
이르면 다음 달 중순쯤 나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 원·하청 안전관리 책임자 줄소환
    • 입력 2018-12-24 19:40:19
    • 수정2018-12-24 23:17:39
    뉴스9(대전)
[앵커멘트]
이런 가운데
안전관리 적법성을 놓고
원청인 태안화력과 하청업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이 관련자를
잇따라 소환 조사하고 있는가운데
본사인 서부발전에 대한
수사 가능성도 열어 놨습니다.

송민석 기잡니다.


[리포트]
태안경찰서는 오늘
하청업체인 한국발전기술 운영팀장 A 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안전 교육 이수와 규정 준수,
장비 지급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A 씨를 시작으로
하청업체 안전 책임자 4명을 조사한 뒤
27일부터는 원청인 태안화력 안전관리
책임자들을 소환할 예정입니다.

대상자는 모두 7명 정도로
최고 책임자인 본부장도 대상입니다.

원청으로서 안전관리 의무와
하청업체의 설비 개선 요구에 대한
조치 등을 꼼꼼히 따져볼 계획입니다.

앞서 경찰은
故 김용균 씨 동료 등에 대한 조사에서
하청업체를 통해 원청에
수차례 시설개선 요구를 했지만
개선된 사례는 거의 없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탭니다.

경찰 관계자는
태안화력이 관리자로서
업무상 주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을
가능성을 집중 수사한 뒤 혐의가 확정되면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할 방침입니다.


또 원청 직원에
하청 근로자들을 감독하고
구체적인 업무지시를 내렸다는
'불법 파견' 정황에 대해서도
고용노동부와 공조해 수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이번주 태안화력에 대한
1차 수사를 마무리한 뒤
본사인 서부발전까지 수사를 확대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입니다.
수사 결과는
이르면 다음 달 중순쯤 나올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