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故김용균 광화문분향소 자진철거 요청…노동계 반발
입력 2018.12.24 (20:59) 수정 2018.12.24 (21:00) 사회
서울시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망한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씨 광화문 분향소를 자진 철거해달라고 요청해 노동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오늘(24일) 오후 민주노총 앞으로 '광화문광장 불법 시설물(故 김용균 분향소) 자진철거 요청' 공문을 보냈습니다.

시는 공문에서 "광화문광장을 무단 점유하고 시설물을 설치해 시민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자진철거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광화문광장 무단 점유에 따른 변상금도 부과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노총은 지난 17일 고 김용균 씨 분향소를 광화문광장에 설치하면서 사용 예정일로부터 60일전에서 7일전까지 제출해야 하는 사용허가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시는 당시 불법시설물로 간주하고, 행정절차에 따라 자진철거 공문을 보내는 등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는 "서울시의 공문은 박원순 시장이 분향소에 조문 와서 밝힌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이중적인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다른 불법 시설물과 마찬가지로 행정절차에 따라 자진철거 공문을 보낸 것일 뿐이며 강제철거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故김용균 광화문분향소 자진철거 요청…노동계 반발
    • 입력 2018-12-24 20:59:07
    • 수정2018-12-24 21:00:19
    사회
서울시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망한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씨 광화문 분향소를 자진 철거해달라고 요청해 노동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오늘(24일) 오후 민주노총 앞으로 '광화문광장 불법 시설물(故 김용균 분향소) 자진철거 요청' 공문을 보냈습니다.

시는 공문에서 "광화문광장을 무단 점유하고 시설물을 설치해 시민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자진철거를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광화문광장 무단 점유에 따른 변상금도 부과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노총은 지난 17일 고 김용균 씨 분향소를 광화문광장에 설치하면서 사용 예정일로부터 60일전에서 7일전까지 제출해야 하는 사용허가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시는 당시 불법시설물로 간주하고, 행정절차에 따라 자진철거 공문을 보내는 등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는 "서울시의 공문은 박원순 시장이 분향소에 조문 와서 밝힌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이중적인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다른 불법 시설물과 마찬가지로 행정절차에 따라 자진철거 공문을 보낸 것일 뿐이며 강제철거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