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외무성 국장 “레이더 문제 韓에 유감 표명·재발 방지 요구”
입력 2018.12.24 (21:45) 수정 2018.12.24 (22:01) 국제
일본 측이 오늘 서울에서 열린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도 지난주 우리 함정이 일본 초계기를 향해 레이더를 비춘 사안과 관련해 강하게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 국장과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레이더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에 재차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하는 동시에 재발 방지를 강하게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가나스기 국장은 계속해서 방위 당국을 포함해 한일 양국 정부가 의사소통을 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앞으로도 한국 측에 설명을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가나스기 국장은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일본 기업이 배상하라는 최근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서도 1965년 한일국교 정상화 당시 청구권·경제협력협정으로 이미 해결된 문제라는 입장을 한국 측에 재차 전했습니다.

가나스기 국장은 한국 측에서 이들 쟁점에 대해 새로운 관점은 보여주지 않았다면서도 한국 정부가 대응을 검토하고 있으므로, 당분간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고 NHK는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외무성 국장 “레이더 문제 韓에 유감 표명·재발 방지 요구”
    • 입력 2018-12-24 21:45:15
    • 수정2018-12-24 22:01:05
    국제
일본 측이 오늘 서울에서 열린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도 지난주 우리 함정이 일본 초계기를 향해 레이더를 비춘 사안과 관련해 강하게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 국장과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레이더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에 재차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하는 동시에 재발 방지를 강하게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가나스기 국장은 계속해서 방위 당국을 포함해 한일 양국 정부가 의사소통을 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앞으로도 한국 측에 설명을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가나스기 국장은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일본 기업이 배상하라는 최근 우리나라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서도 1965년 한일국교 정상화 당시 청구권·경제협력협정으로 이미 해결된 문제라는 입장을 한국 측에 재차 전했습니다.

가나스기 국장은 한국 측에서 이들 쟁점에 대해 새로운 관점은 보여주지 않았다면서도 한국 정부가 대응을 검토하고 있으므로, 당분간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고 NHK는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