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익감사청구까지 가는 레고랜드
입력 2018.12.24 (21:52) 수정 2018.12.24 (22:53)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원도는 최근
영국 멀린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레고랜드 조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들 줄을 모르고 있는데요,
시민사회단체와 야당은
레고랜드 사업에 대해
정식으로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엄기숙 기잡니다.


[리포트]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대해
감사 청구를 요구하는 서명붑니다.

춘천시민 3백5십여 명이 서명했습니다.

시민단체와 정당으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는
이 서명부를 토대로
강원도와 글로벌투자통상국, LL개발을
감사해 달라고,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김덕성/노동당 춘천시 당협위원장[인터뷰]
"2천억 원 넘는 혈세를 낭비하고, 앞으로 얼마가 될지도 모르는 혈세가 투입될 하중도 관광지 개발사업을 도민의 이름으로 멈추게 할 것이다."

감사요구의 주요 내용은 크게 3가지.

멀린이 직접 사업을 한다면서도
강원도가 8백억 원을 투자하는 게
형식과 내용면에서 적절한지 여붑입니다.

시민사회단체는 이 과정이
지방재정 투자 심사도 받지 않았고,
멀린에 임대해준 땅을 다시 매입하는
'전대' 라며
법 위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사업에
도비가 들지 않는다거나
관광객 250만명이 올거라는 등
그동안의 강원도 주장은
도민 기만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오동철/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운영위원장 [인터뷰]
"(강원도에) 들어올 금액은 명확치 않은데, 나갈 돈은 명확하고 이미 몇천억 원이 나간걸 보면, 이 사업은 할 이유가 없는거죠."

이에 대해 강원도는
의회 동의를 받아
사업을 진행하고 있고,
법적 검토도 거친 만큼
지방재정법 위반이나 전대 우려 문제는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감사원은
이번 감사청구가 요건에
적합한지를 검토해
청구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감사 개시 여부를 결정하게 됩니다.
KBS NEWS 엄기숙입니다.
  • 공익감사청구까지 가는 레고랜드
    • 입력 2018-12-24 21:52:08
    • 수정2018-12-24 22:53:44
    뉴스9(춘천)
[앵커멘트]
강원도는 최근
영국 멀린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레고랜드 조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들 줄을 모르고 있는데요,
시민사회단체와 야당은
레고랜드 사업에 대해
정식으로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엄기숙 기잡니다.


[리포트]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대해
감사 청구를 요구하는 서명붑니다.

춘천시민 3백5십여 명이 서명했습니다.

시민단체와 정당으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는
이 서명부를 토대로
강원도와 글로벌투자통상국, LL개발을
감사해 달라고,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김덕성/노동당 춘천시 당협위원장[인터뷰]
"2천억 원 넘는 혈세를 낭비하고, 앞으로 얼마가 될지도 모르는 혈세가 투입될 하중도 관광지 개발사업을 도민의 이름으로 멈추게 할 것이다."

감사요구의 주요 내용은 크게 3가지.

멀린이 직접 사업을 한다면서도
강원도가 8백억 원을 투자하는 게
형식과 내용면에서 적절한지 여붑입니다.

시민사회단체는 이 과정이
지방재정 투자 심사도 받지 않았고,
멀린에 임대해준 땅을 다시 매입하는
'전대' 라며
법 위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사업에
도비가 들지 않는다거나
관광객 250만명이 올거라는 등
그동안의 강원도 주장은
도민 기만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오동철/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운영위원장 [인터뷰]
"(강원도에) 들어올 금액은 명확치 않은데, 나갈 돈은 명확하고 이미 몇천억 원이 나간걸 보면, 이 사업은 할 이유가 없는거죠."

이에 대해 강원도는
의회 동의를 받아
사업을 진행하고 있고,
법적 검토도 거친 만큼
지방재정법 위반이나 전대 우려 문제는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감사원은
이번 감사청구가 요건에
적합한지를 검토해
청구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감사 개시 여부를 결정하게 됩니다.
KBS NEWS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