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2)논문 베낀 곳 수두룩…심사 어떻게 통과했나?
입력 2018.12.24 (21:58) 수정 2018.12.24 (23:1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표절 의혹이 있는
박사학위논문을 심사한 건
지도교수를 포함한
5명의 심사위원이었는데요.

지도교수의 논문과
초록부터 서론, 결론까지 유사한
학위논문이 어떻게
심사를 통과할 수 있었을까요?

더구나 심사 직후
사라졌던 논문이
10여 년 만에 다시 제출됐지만
납득이 가지 않는
또 다른 문제가 발견됐습니다.

곽선정 기잡니다.



[리포트]
2005년 조 교수의
박사학위논문을 심사한 5명의 심사위원.

인준지에 서명과 도장이 찍힌
다섯번째 심사위원이
당시 지도교수였던 김 모 교수입니다.

영문 초록을 비롯해
서론, 결론까지
자신의 박사학위논문을
그대로 베낀 페이지가 많았지만
심사위원회는 문제없이 통과했습니다.

자신의
박사학위논문을 표절한 논문을
심사하는 경우,
표절 사실을 알 수밖에 없다는 게
학계의 정설이지만
해당 교수는 심사에 문제는 없었고,
표절 부분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조선대에서는 사라졌지만
조 교수가 다른 대학에 제출했던
박사학위논문에서는
또 다른 문제점이 발견됐습니다.

실제 지도교수는 김 모 교수인데
표지에는 엉뚱하게도
다른 학과의 교수 이름이,
또 이학박사학위논문이라고 쓰여 있습니다.

[녹취]조선대 대학원 관계자
저희가 2005년 논문 심사위원 내역이 다 있거든요. 그래서 저희가 제일 먼저 이 부분을 확인을 했죠.

조선대는 박사학위 수여 당시
조 교수가 논문을 제대로
납본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석연치 않은
논문 분실에 표절 의혹까지.
대학의 철저한 조사가 시급해 보입니다.
kbs news 곽선정입니다.
  • (집중2)논문 베낀 곳 수두룩…심사 어떻게 통과했나?
    • 입력 2018-12-24 21:58:12
    • 수정2018-12-24 23:14:19
    뉴스9(광주)
[앵커멘트]
표절 의혹이 있는
박사학위논문을 심사한 건
지도교수를 포함한
5명의 심사위원이었는데요.

지도교수의 논문과
초록부터 서론, 결론까지 유사한
학위논문이 어떻게
심사를 통과할 수 있었을까요?

더구나 심사 직후
사라졌던 논문이
10여 년 만에 다시 제출됐지만
납득이 가지 않는
또 다른 문제가 발견됐습니다.

곽선정 기잡니다.



[리포트]
2005년 조 교수의
박사학위논문을 심사한 5명의 심사위원.

인준지에 서명과 도장이 찍힌
다섯번째 심사위원이
당시 지도교수였던 김 모 교수입니다.

영문 초록을 비롯해
서론, 결론까지
자신의 박사학위논문을
그대로 베낀 페이지가 많았지만
심사위원회는 문제없이 통과했습니다.

자신의
박사학위논문을 표절한 논문을
심사하는 경우,
표절 사실을 알 수밖에 없다는 게
학계의 정설이지만
해당 교수는 심사에 문제는 없었고,
표절 부분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조선대에서는 사라졌지만
조 교수가 다른 대학에 제출했던
박사학위논문에서는
또 다른 문제점이 발견됐습니다.

실제 지도교수는 김 모 교수인데
표지에는 엉뚱하게도
다른 학과의 교수 이름이,
또 이학박사학위논문이라고 쓰여 있습니다.

[녹취]조선대 대학원 관계자
저희가 2005년 논문 심사위원 내역이 다 있거든요. 그래서 저희가 제일 먼저 이 부분을 확인을 했죠.

조선대는 박사학위 수여 당시
조 교수가 논문을 제대로
납본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석연치 않은
논문 분실에 표절 의혹까지.
대학의 철저한 조사가 시급해 보입니다.
kbs news 곽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