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울지마 톤즈…수단 청년 9년 만에 의사 꿈 이뤄
입력 2018.12.24 (22:0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남수단 시골 마을 '톤즈'에서 아픈 주민들을 진료하고 밴드를 만들어 음악으로 희망을 안겼던 고 이태석 신부.

당시 이 신부를 따라다니며 치료를 돕던 16살 어린 소년이 이젠 어엿한 의사가 됐습니다.

주인공은 토마스 타반 아콧 씨.

이 신부의 권유로 2009년 한국으로 들어와 이 신부의 모교인 인제대 의대에서 공부를 시작한 지 9년 만에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했습니다.

[토마스 타반 아콧 : "(이태석 신부는) 농담을 잘 하시고, 같이 있을 때마다 행복하고, 고민 있으면 말하지 않아도 벌써 해결되는 느낌..."]

입국 한 달여 만에 이 신부가 떠나는 아픔을 겪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이 신부와의 약속을 지켜냈습니다.

[토마스 타반 아콧 : "외과 공부를 하면서 레지던트 끝나고 나서 우리나라에 돌아가서 이태석 신부님의 정신을 갖고 봉사활동을 할 생각이 있습니다."]

이 신부의 모교는 그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계획입니다.

[김성수/김해 인제대학교 총장 : "돌아가서 수단에 외과 병원을 신축할 때 저희 인제대학교와 부산백병원, 의과대학에서는 필요한 기자재라든지 (필요한 것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태석 신부는 8년 전 암으로 세상을 떠났지만, 그가 남수단에 남긴 사랑의 씨앗은 열매를 맺어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세상을 따뜻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 [자막뉴스] 울지마 톤즈…수단 청년 9년 만에 의사 꿈 이뤄
    • 입력 2018-12-24 22:04:13
    자막뉴스
남수단 시골 마을 '톤즈'에서 아픈 주민들을 진료하고 밴드를 만들어 음악으로 희망을 안겼던 고 이태석 신부.

당시 이 신부를 따라다니며 치료를 돕던 16살 어린 소년이 이젠 어엿한 의사가 됐습니다.

주인공은 토마스 타반 아콧 씨.

이 신부의 권유로 2009년 한국으로 들어와 이 신부의 모교인 인제대 의대에서 공부를 시작한 지 9년 만에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했습니다.

[토마스 타반 아콧 : "(이태석 신부는) 농담을 잘 하시고, 같이 있을 때마다 행복하고, 고민 있으면 말하지 않아도 벌써 해결되는 느낌..."]

입국 한 달여 만에 이 신부가 떠나는 아픔을 겪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이 신부와의 약속을 지켜냈습니다.

[토마스 타반 아콧 : "외과 공부를 하면서 레지던트 끝나고 나서 우리나라에 돌아가서 이태석 신부님의 정신을 갖고 봉사활동을 할 생각이 있습니다."]

이 신부의 모교는 그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계획입니다.

[김성수/김해 인제대학교 총장 : "돌아가서 수단에 외과 병원을 신축할 때 저희 인제대학교와 부산백병원, 의과대학에서는 필요한 기자재라든지 (필요한 것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태석 신부는 8년 전 암으로 세상을 떠났지만, 그가 남수단에 남긴 사랑의 씨앗은 열매를 맺어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세상을 따뜻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