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위 녹이는 온정 잇따라
입력 2018.12.24 (22:13) 수정 2018.12.24 (23:23)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도
한파가 기승을 부린 가운데,
주위를 훈훈하게 하는
온정의 손길이
잇따랐습니다.
혼자 사는
80대 할머니가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에게 써달라며
거액을 기부하기도 했는데요.
유진휘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란 봉투 위에 놓인
천만 원짜리 수표 2장.

단칸방에서
홀로 생활하는
88살 한 할머니가
기초생활수급비를
조금씩 모은 돈입니다.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며
기부한 겁니다.

[인터뷰]
류하일/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모금사업팀
"내 생활이 풍족했을 때 남는 것을 나눈다고 생각하시는데 이분은 그 인식을 다 깨버렸다고 볼 수 있죠."

올해 들어
1억 원 넘게 기부한
전북 아너소사이어티도
50명을 훌쩍 넘었습니다.

53번째 회원이 된
사업가 함경식 씨는
그동안 낸 성금만 5천5백만 원.

앞으로 1억 원을
채우기로 했습니다.

[녹취]
함경식/전북 아너소사이어티 53호 회원
"저한테 그런 기회가 주어졌다는 것이 어떻게 보면 축복이라고 봐야겠죠./능력이 닿는 데까지 제 나름대로는 기부는 생활화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슈퍼 길게 보여주세요**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면서
스무 번째 세워진
사랑의 온도탑은
50도 가까이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 전북지역 모금 목표액
75억 원을 채우기에는
아직 부족한 상황.

모금 운동은
다음 달 말까지 이어집니다.

[인터뷰]
이은영/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팀장
"기부의 손길이 많이 줄어들고 있는데요.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따듯한 나눔이
한파로 얼어붙은 마음을
조금씩 녹여주고 있습니다.
KBS뉴스 유진휘입니다.


  • 추위 녹이는 온정 잇따라
    • 입력 2018-12-24 22:13:43
    • 수정2018-12-24 23:23:50
    뉴스9(전주)
[앵커멘트]
오늘도
한파가 기승을 부린 가운데,
주위를 훈훈하게 하는
온정의 손길이
잇따랐습니다.
혼자 사는
80대 할머니가
자신보다
더 어려운 이웃에게 써달라며
거액을 기부하기도 했는데요.
유진휘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란 봉투 위에 놓인
천만 원짜리 수표 2장.

단칸방에서
홀로 생활하는
88살 한 할머니가
기초생활수급비를
조금씩 모은 돈입니다.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며
기부한 겁니다.

[인터뷰]
류하일/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모금사업팀
"내 생활이 풍족했을 때 남는 것을 나눈다고 생각하시는데 이분은 그 인식을 다 깨버렸다고 볼 수 있죠."

올해 들어
1억 원 넘게 기부한
전북 아너소사이어티도
50명을 훌쩍 넘었습니다.

53번째 회원이 된
사업가 함경식 씨는
그동안 낸 성금만 5천5백만 원.

앞으로 1억 원을
채우기로 했습니다.

[녹취]
함경식/전북 아너소사이어티 53호 회원
"저한테 그런 기회가 주어졌다는 것이 어떻게 보면 축복이라고 봐야겠죠./능력이 닿는 데까지 제 나름대로는 기부는 생활화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슈퍼 길게 보여주세요**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면서
스무 번째 세워진
사랑의 온도탑은
50도 가까이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 전북지역 모금 목표액
75억 원을 채우기에는
아직 부족한 상황.

모금 운동은
다음 달 말까지 이어집니다.

[인터뷰]
이은영/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팀장
"기부의 손길이 많이 줄어들고 있는데요.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따듯한 나눔이
한파로 얼어붙은 마음을
조금씩 녹여주고 있습니다.
KBS뉴스 유진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