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홀로 퇴근'노린 범죄…불안감에 자구책
입력 2018.12.24 (23:16) 수정 2018.12.24 (23:35) 뉴스9(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KBS 진주는
올 한해 경남 서부권 주요 이슈를
되돌아보는 '연말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오늘 첫 순서로,
지난 달 발생한
인적이 드문 농촌 보건소 강도사건 뒤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오승목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혼자 퇴근하는
여성을 덮쳐 현금 수백만 원을
훔쳐 달아난 2인조 강도 사건.

사건 발생 3일 만에
범인은 경찰에 붙잡혔지만,
인근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인근 주민 (음성변조) [인터뷰]
"아이고 일도 지금 못하겠어요. 겁이 나서
... 영 불안하지 뭐"


사건이 발생했던 곳에서
5km가량 떨어진
또 다른 보건진료소를 찾았습니다.

여전히
직원 혼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건이 발생한 뒤
보건소의 일괄적인 지침에 따라,
해가 지기 전 퇴근할 수 있도록
근무시간을 조정했습니다.

또 직원마다
호신용 경보기와 최루액 분사기를 지급해
위급상황에 대비하도록 했습니다.

범인을 잡는 데 주효했던 CCTV도
내년엔 더 설치해 사각지대를 없앱니다.

권혜경[인터뷰]
/ 진주시 ○○보건진료소장
"오시는 분을 경계를 하게 되니까, 그래 좀
인간미는 많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그렇
지만은 또 우리 자신이 먼저 안전이 우선
이니까. 또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늘 경계
를 풀지 않고 있습니다."

치안의 빈틈을 노려,
범죄의 발길은 인적이 드문
한적한 농촌까지 침투했었습니다.

여전히 가시지 않은 불안감에
보건소는 스스로 자구책을 마련하며
지역의료 최전선을 지키고 있습니다.

KBS뉴스 오승목입니다.
  • '나홀로 퇴근'노린 범죄…불안감에 자구책
    • 입력 2018-12-24 23:16:55
    • 수정2018-12-24 23:35:16
    뉴스9(진주)
[앵커멘트]
KBS 진주는
올 한해 경남 서부권 주요 이슈를
되돌아보는 '연말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오늘 첫 순서로,
지난 달 발생한
인적이 드문 농촌 보건소 강도사건 뒤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오승목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혼자 퇴근하는
여성을 덮쳐 현금 수백만 원을
훔쳐 달아난 2인조 강도 사건.

사건 발생 3일 만에
범인은 경찰에 붙잡혔지만,
인근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인근 주민 (음성변조) [인터뷰]
"아이고 일도 지금 못하겠어요. 겁이 나서
... 영 불안하지 뭐"


사건이 발생했던 곳에서
5km가량 떨어진
또 다른 보건진료소를 찾았습니다.

여전히
직원 혼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건이 발생한 뒤
보건소의 일괄적인 지침에 따라,
해가 지기 전 퇴근할 수 있도록
근무시간을 조정했습니다.

또 직원마다
호신용 경보기와 최루액 분사기를 지급해
위급상황에 대비하도록 했습니다.

범인을 잡는 데 주효했던 CCTV도
내년엔 더 설치해 사각지대를 없앱니다.

권혜경[인터뷰]
/ 진주시 ○○보건진료소장
"오시는 분을 경계를 하게 되니까, 그래 좀
인간미는 많이 떨어지는 것 같아요. 그렇
지만은 또 우리 자신이 먼저 안전이 우선
이니까. 또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늘 경계
를 풀지 않고 있습니다."

치안의 빈틈을 노려,
범죄의 발길은 인적이 드문
한적한 농촌까지 침투했었습니다.

여전히 가시지 않은 불안감에
보건소는 스스로 자구책을 마련하며
지역의료 최전선을 지키고 있습니다.

KBS뉴스 오승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