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워싱턴發 불안에 최악 성탄…다우 2.91% 급락 마감
입력 2018.12.25 (04:10) 수정 2018.12.25 (04:11) 국제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미국 정부의 셧다운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해임 논의 논란 등으로 크게 하락했습니다.

미국 시각 24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3.17포인트, 2.91% 급락한 21,792.2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65.52포인트, 2.71% 내린 2,351.1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0.08포인트, 2.21% 급락한 6,192.92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사상 최악의 성탄 전야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성탄 전야에 3대 지수가 모두 1% 이상 하락한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S&P 500지수는 52주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하면서 나스닥에 이어 약세장에 진입했습니다.

뉴욕증시는 이날 성탄절을 앞두고 오후 1시 일찍 폐장했습니다.

시장은 미 정부의 셧다운, 파월 의장 해임 논의 관련 논란, 중국의 관세 인하 소식 등에 주목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게티이미지=연합뉴스]
  • 뉴욕증시, 워싱턴發 불안에 최악 성탄…다우 2.91% 급락 마감
    • 입력 2018-12-25 04:10:41
    • 수정2018-12-25 04:11:10
    국제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미국 정부의 셧다운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해임 논의 논란 등으로 크게 하락했습니다.

미국 시각 24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3.17포인트, 2.91% 급락한 21,792.2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65.52포인트, 2.71% 내린 2,351.1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0.08포인트, 2.21% 급락한 6,192.92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사상 최악의 성탄 전야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성탄 전야에 3대 지수가 모두 1% 이상 하락한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S&P 500지수는 52주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하면서 나스닥에 이어 약세장에 진입했습니다.

뉴욕증시는 이날 성탄절을 앞두고 오후 1시 일찍 폐장했습니다.

시장은 미 정부의 셧다운, 파월 의장 해임 논의 관련 논란, 중국의 관세 인하 소식 등에 주목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게티이미지=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