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온 김용균씨 부모의 호소…“우리 아들들 또 죽는다”
입력 2018.12.25 (06:05) 수정 2018.12.25 (08: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하청노동자 故김용균 씨의 어머니가 어제 국회를 찾았습니다.

제대로 된 법안이 통과 안 되면 우리 아들들이 또 죽는다며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을 처리를 절절히 호소했습니다.

김연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을 논의하기로 한 날.

고 김용균 씨 어머니가 국회를 찾아, 법안 처리를 호소했습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씨 어머니 : "법안 통과하지 않으면 우리 아들들 또 죽습니다. 저는 그런거 보기 싫습니다. 너무 아프거든요."]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정 안되면) 비상 대책을 또 강구해서 아드님의 죽음이 의미가 헛되지 않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정을 누른 어머니의 목소리는 낮았지만, 취지는 분명했습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씨 어머니 : "상상할 수 없이 힘듭니다. 정말로 나도 죽었습니다. 애가 죽으면서 나도 죽었습니다. 어떻게 책임질 겁니까 어떻게요."]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원청 기업의 책임을 더 강화하고 이런 부분에 있어서 약간의 차이가 있는지는 몰라도 아마 기본적은 입장은 같이 가지 않나 싶습니다."]

법안 심사장을 찾아서는 그저 잘 부탁한다, 고개를 숙였습니다.

[임이자/국회 환노위 고용노동소위원장 : "여야 3당 간사들이 책임지고 있으니까 저희가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하루 종일 환노위 회의장 앞을 떠나지 못한 어머니는 아들에게 한 다짐만이라도 지켜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씨 어머니 : "우리 용균이와 같은, 같이 일하는 애들 그렇게 위험에 노출된 애들 다 살리고 싶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국회 온 김용균씨 부모의 호소…“우리 아들들 또 죽는다”
    • 입력 2018-12-25 06:06:59
    • 수정2018-12-25 08:12:19
    뉴스광장 1부
[앵커]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하청노동자 故김용균 씨의 어머니가 어제 국회를 찾았습니다.

제대로 된 법안이 통과 안 되면 우리 아들들이 또 죽는다며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을 처리를 절절히 호소했습니다.

김연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을 논의하기로 한 날.

고 김용균 씨 어머니가 국회를 찾아, 법안 처리를 호소했습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씨 어머니 : "법안 통과하지 않으면 우리 아들들 또 죽습니다. 저는 그런거 보기 싫습니다. 너무 아프거든요."]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정 안되면) 비상 대책을 또 강구해서 아드님의 죽음이 의미가 헛되지 않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정을 누른 어머니의 목소리는 낮았지만, 취지는 분명했습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씨 어머니 : "상상할 수 없이 힘듭니다. 정말로 나도 죽었습니다. 애가 죽으면서 나도 죽었습니다. 어떻게 책임질 겁니까 어떻게요."]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원청 기업의 책임을 더 강화하고 이런 부분에 있어서 약간의 차이가 있는지는 몰라도 아마 기본적은 입장은 같이 가지 않나 싶습니다."]

법안 심사장을 찾아서는 그저 잘 부탁한다, 고개를 숙였습니다.

[임이자/국회 환노위 고용노동소위원장 : "여야 3당 간사들이 책임지고 있으니까 저희가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하루 종일 환노위 회의장 앞을 떠나지 못한 어머니는 아들에게 한 다짐만이라도 지켜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김미숙/故 김용균 씨 어머니 : "우리 용균이와 같은, 같이 일하는 애들 그렇게 위험에 노출된 애들 다 살리고 싶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