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영대회 조직위, 미쓰비시 계열사 경품 철회해야"
입력 2018.12.25 (08:06) 뉴스광장(광주)
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가 일본 전범 기업인
미쓰비시 계열사의 제품을 이벤트 경품으로 내건 데 대해
시민단체가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은
어제(24)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가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 등
일제 피해자들 투쟁에 힘을 보태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김을 빼는 일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시민모임은 또, 보편적 정의에 반하는 반인륜 기업이
더 이상 인권과 평화의 도시 광주에
발붙일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수영대회 조직위, 미쓰비시 계열사 경품 철회해야"
    • 입력 2018-12-25 08:06:34
    뉴스광장(광주)
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가 일본 전범 기업인
미쓰비시 계열사의 제품을 이벤트 경품으로 내건 데 대해
시민단체가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은
어제(24)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가 근로정신대 피해 할머니 등
일제 피해자들 투쟁에 힘을 보태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김을 빼는 일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시민모임은 또, 보편적 정의에 반하는 반인륜 기업이
더 이상 인권과 평화의 도시 광주에
발붙일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