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고기 ‘이석’ 수집하는 日 초등생
입력 2018.12.25 (09:48) 수정 2018.12.25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머릿속 평형감각은 관장하는 기관인 '이석'.

일본에는 물고기 이석을 모으는 초등학생이 있습니다.

[리포트]

'아이치'현 '가마고리'시에 사는 초등학교 6학년인 고마쓰 군.

전문가도 놀랄만한 수집품을 갖고 있습니다.

바로 물고기 이석입니다.

지금까지 모은 것만 해도 210종류, 300개나 됩니다.

우연히 책을 보다 이석을 알게 돼 수집을 시작했는데요.

[고마쓰 시온/초등학교 6학년 : "꽃돔 이석을 보니 정말 크고 아름다워서 많이 모아보고 싶었습니다."]

아침 5시 30분.

고마쓰군이 신선한 생선이 들어오는 항구로 나갑니다.

1년 이상 이곳을 다닌 고마츠 군에게는 아주 익숙한 곳입니다.

[상인 : "자주 봅니다. 아버지보다 진지하게 생선을 보러옵니다."]

고민 끝에 실전갱이를 구입한 고마쓰 군.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사진을 찍고 생선 크기와 무게 등을 기록합니다.

그리고 생선 손질을 시작하는데요.

하지만 시간이 부족해 손질을 중단하고 서둘러 학교로 갑니다.

방과 후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또다시 이석 채취에 나섭니다.

드디어 찾아냈는데요.

고마쓰군은 자신이 사는 항구에 들어오는 물고기 400종류의 이석을 전부 채취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합니다.
  • 물고기 ‘이석’ 수집하는 日 초등생
    • 입력 2018-12-25 09:48:18
    • 수정2018-12-25 09:59:05
    930뉴스
[앵커]

머릿속 평형감각은 관장하는 기관인 '이석'.

일본에는 물고기 이석을 모으는 초등학생이 있습니다.

[리포트]

'아이치'현 '가마고리'시에 사는 초등학교 6학년인 고마쓰 군.

전문가도 놀랄만한 수집품을 갖고 있습니다.

바로 물고기 이석입니다.

지금까지 모은 것만 해도 210종류, 300개나 됩니다.

우연히 책을 보다 이석을 알게 돼 수집을 시작했는데요.

[고마쓰 시온/초등학교 6학년 : "꽃돔 이석을 보니 정말 크고 아름다워서 많이 모아보고 싶었습니다."]

아침 5시 30분.

고마쓰군이 신선한 생선이 들어오는 항구로 나갑니다.

1년 이상 이곳을 다닌 고마츠 군에게는 아주 익숙한 곳입니다.

[상인 : "자주 봅니다. 아버지보다 진지하게 생선을 보러옵니다."]

고민 끝에 실전갱이를 구입한 고마쓰 군.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사진을 찍고 생선 크기와 무게 등을 기록합니다.

그리고 생선 손질을 시작하는데요.

하지만 시간이 부족해 손질을 중단하고 서둘러 학교로 갑니다.

방과 후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또다시 이석 채취에 나섭니다.

드디어 찾아냈는데요.

고마쓰군은 자신이 사는 항구에 들어오는 물고기 400종류의 이석을 전부 채취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