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성탄절, 큰 추위 없어…중부·호남 눈 날림
입력 2018.12.25 (09:56) 수정 2018.12.25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성탄절인 오늘 화이트크리스마스를 기대하신 분들도 계실텐데요.

눈이 내려 쌓이진 않겠습니다.

중부와 호남 지역은 늦은 오후부터 밤사이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추위 걱정은 없겠는데요.

서울의 아침 기온 영하 3.5도로 어제보다 3도 정도 높았습니다.

한낮에도 5도까지 오르겠습니다.

하지만 내일 오후부터는 다시 찬바람이 불면서 추워지겠습니다.

목요일과 금요일 아침에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뚝 떨어지면서 연말까지 매서운 한파가 이어지겠습니다.

대기는 점점 더 메말라가고 있습니다.

강원영동뿐만 아니라 서울과 경기내륙, 일부 경남해안에도 건조특보가 내려졌습니다.

화재 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에서 좋음 수준으로 바깥활동하기 좋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 5도, 광주 7도, 대구 6도로 어제보다 1도에서 3도 정도 높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상에서 최고 3m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 [날씨] 성탄절, 큰 추위 없어…중부·호남 눈 날림
    • 입력 2018-12-25 09:58:19
    • 수정2018-12-25 10:01:00
    930뉴스
성탄절인 오늘 화이트크리스마스를 기대하신 분들도 계실텐데요.

눈이 내려 쌓이진 않겠습니다.

중부와 호남 지역은 늦은 오후부터 밤사이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추위 걱정은 없겠는데요.

서울의 아침 기온 영하 3.5도로 어제보다 3도 정도 높았습니다.

한낮에도 5도까지 오르겠습니다.

하지만 내일 오후부터는 다시 찬바람이 불면서 추워지겠습니다.

목요일과 금요일 아침에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뚝 떨어지면서 연말까지 매서운 한파가 이어지겠습니다.

대기는 점점 더 메말라가고 있습니다.

강원영동뿐만 아니라 서울과 경기내륙, 일부 경남해안에도 건조특보가 내려졌습니다.

화재 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에서 좋음 수준으로 바깥활동하기 좋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 5도, 광주 7도, 대구 6도로 어제보다 1도에서 3도 정도 높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상에서 최고 3m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