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 틈타 수입과일 ‘인기’…포도 수입액 3년 만 최대
입력 2018.12.25 (11:02) 수정 2018.12.25 (11:05) 경제
본격적인 한파로 국내산 과일이 귤과 딸기 등 일부 품목에 한정되는 틈을 타 수입 과일을 찾는 소비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수입 과일 가운데 올해 가장 눈에 띄는 품목은 포도입니다. 포도 수입량은 올해 11월 기준 6만 8천749t, 금액으로는 1억 9천43만 6천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1년간 총수입량 6만 9천402t에 육박한 양으로, 수입액 1억 8천491만 4천 달러는 이미 넘어선 수치입니다.

포도 수입량은 2015년 8만 5천58t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6년 6만 4천664t으로 내려앉았다가 지난해 6만 9천402t으로 5천여t 오른 데 이어 올해 이를 넘길 가능성이 커진 것입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소비자가 생활에서 접하는 소매 시장에서도 감지되는데 온라인 쇼핑 사이트 G9(지구)가 지난달 18일부터 이번 달 17일까지 1개월간 수입 열대과일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3%, 2배 이상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외에도 체리와 석류도 각각 2.5배(165%) 증가했고, 키위(143%)·바나나(100%)·파인애플(50%)·멜론(50%) 등도 호황을 누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파 틈타 수입과일 ‘인기’…포도 수입액 3년 만 최대
    • 입력 2018-12-25 11:02:43
    • 수정2018-12-25 11:05:28
    경제
본격적인 한파로 국내산 과일이 귤과 딸기 등 일부 품목에 한정되는 틈을 타 수입 과일을 찾는 소비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수입 과일 가운데 올해 가장 눈에 띄는 품목은 포도입니다. 포도 수입량은 올해 11월 기준 6만 8천749t, 금액으로는 1억 9천43만 6천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1년간 총수입량 6만 9천402t에 육박한 양으로, 수입액 1억 8천491만 4천 달러는 이미 넘어선 수치입니다.

포도 수입량은 2015년 8만 5천58t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6년 6만 4천664t으로 내려앉았다가 지난해 6만 9천402t으로 5천여t 오른 데 이어 올해 이를 넘길 가능성이 커진 것입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소비자가 생활에서 접하는 소매 시장에서도 감지되는데 온라인 쇼핑 사이트 G9(지구)가 지난달 18일부터 이번 달 17일까지 1개월간 수입 열대과일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3%, 2배 이상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외에도 체리와 석류도 각각 2.5배(165%) 증가했고, 키위(143%)·바나나(100%)·파인애플(50%)·멜론(50%) 등도 호황을 누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