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간 수도 정부 건물에 폭탄·총격 테러…29명 사망
입력 2018.12.25 (11:16) 국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현지시간 24일 한 정부 건물을 겨냥한 차량 자살폭탄 테러와 총격이 발생해 29명이 숨지고 2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현지 당국이 밝혔습니다.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경찰이 건물을 계속 수색하고 있어 사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공격은 공공복지 부처가 입주한 건물 앞에서 한 괴한이 폭발물을 가득 실은 차량을 이용해 자살 폭탄 테러를 감행하면서 발생했습니다. 또 차량에서 폭탄이 터진 뒤 자동소총 등으로 무장한 괴한 3명이 건물에 들어와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총격을 가했습니다. 경찰은 이 건물에 있던 357명을 대피시켰으나 일부 직원은 사무실 안에 있었습니다. 목격자들은 최소 5번의 폭발음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8시간에 걸친 이번 공격은 괴한들이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사살되면서 끝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1명이 목숨을 잃고 3명이 부상했습니다.

이번 공격의 배후를 주장하는 세력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장반군 탈레반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그동안 카불에서 테러를 감행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아프간 수도 정부 건물에 폭탄·총격 테러…29명 사망
    • 입력 2018-12-25 11:16:33
    국제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현지시간 24일 한 정부 건물을 겨냥한 차량 자살폭탄 테러와 총격이 발생해 29명이 숨지고 2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현지 당국이 밝혔습니다.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경찰이 건물을 계속 수색하고 있어 사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공격은 공공복지 부처가 입주한 건물 앞에서 한 괴한이 폭발물을 가득 실은 차량을 이용해 자살 폭탄 테러를 감행하면서 발생했습니다. 또 차량에서 폭탄이 터진 뒤 자동소총 등으로 무장한 괴한 3명이 건물에 들어와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총격을 가했습니다. 경찰은 이 건물에 있던 357명을 대피시켰으나 일부 직원은 사무실 안에 있었습니다. 목격자들은 최소 5번의 폭발음을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8시간에 걸친 이번 공격은 괴한들이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사살되면서 끝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 1명이 목숨을 잃고 3명이 부상했습니다.

이번 공격의 배후를 주장하는 세력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장반군 탈레반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그동안 카불에서 테러를 감행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