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연구원 “독일식 연동형 비례제 20대 총선 적용시 민주당이 3당”
입력 2018.12.25 (18:35) 수정 2018.12.25 (19:02) 정치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지난 20대 총선에 적용하면 더불어민주당이 원내 3당으로 전락한다는 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발간한 '권역별 비례대표 의석배분 방식에 따른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의 시사점 검토' 보고서를 보면, 20대 총선 득표율에 독일식 연동형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적용해 350석을 기준으로 시뮬레이션하면 초과의석 39석과 보정의석(또는 균형의석) 80석 등 총 119석이 늘어 총 의석은 469석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의 전신 새누리당이 169석으로 제1당의 자리를 굳히고 이어 국민의당 135석, 더불어민주당 129석, 정의당 36석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연구원은 또 동일한 20대 총선 결과를 350석 기준 일본식 병립형 권역별 비례대표제에 적용할 경우 의석수에는 변화가 없고 새누리당 143석, 더불어민주당 136석, 국민의당 54석, 정의당 6석, 무소속 11석 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원은 "현행 우리나라 총선 제도는 과도한 사표 발생으로 정당득표율과 의석배분이 크게 불일치하는 단점이 있다"며 "시뮬레이션 결과 비례대표 의석을 확대해 일본식 병립형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적용하는 것이 국회 구성의 비례성을 강화하면서 초과의석이 발생하지 않는 제도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연구원은 그러나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득표율에 따른 총의석 배분으로 국회 구성의 비례성을 높일 수 있고, 일부 정당이 소선거구 지역구에서 당선이 어려운 열악한 권역에서 비례대표를 배출함으로써 지역 구도를 완화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의원정수가 늘어날 수밖에 없고 여소야대가 일상화돼 국회에서 입법 불능 상태에 빠질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구원은 또 "독일식 선거제, 즉 정당득표율에 따라 전적으로 각 정당의 총 의석수를 결정하는 방식이 과연 민심 그대로의 선거제인지에 대해 대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초과의석을 보정하는 균형의석은 도입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 민주연구원 “독일식 연동형 비례제 20대 총선 적용시 민주당이 3당”
    • 입력 2018-12-25 18:35:52
    • 수정2018-12-25 19:02:52
    정치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지난 20대 총선에 적용하면 더불어민주당이 원내 3당으로 전락한다는 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발간한 '권역별 비례대표 의석배분 방식에 따른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의 시사점 검토' 보고서를 보면, 20대 총선 득표율에 독일식 연동형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적용해 350석을 기준으로 시뮬레이션하면 초과의석 39석과 보정의석(또는 균형의석) 80석 등 총 119석이 늘어 총 의석은 469석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의 전신 새누리당이 169석으로 제1당의 자리를 굳히고 이어 국민의당 135석, 더불어민주당 129석, 정의당 36석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연구원은 또 동일한 20대 총선 결과를 350석 기준 일본식 병립형 권역별 비례대표제에 적용할 경우 의석수에는 변화가 없고 새누리당 143석, 더불어민주당 136석, 국민의당 54석, 정의당 6석, 무소속 11석 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원은 "현행 우리나라 총선 제도는 과도한 사표 발생으로 정당득표율과 의석배분이 크게 불일치하는 단점이 있다"며 "시뮬레이션 결과 비례대표 의석을 확대해 일본식 병립형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적용하는 것이 국회 구성의 비례성을 강화하면서 초과의석이 발생하지 않는 제도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연구원은 그러나 "독일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정당득표율에 따른 총의석 배분으로 국회 구성의 비례성을 높일 수 있고, 일부 정당이 소선거구 지역구에서 당선이 어려운 열악한 권역에서 비례대표를 배출함으로써 지역 구도를 완화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의원정수가 늘어날 수밖에 없고 여소야대가 일상화돼 국회에서 입법 불능 상태에 빠질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구원은 또 "독일식 선거제, 즉 정당득표율에 따라 전적으로 각 정당의 총 의석수를 결정하는 방식이 과연 민심 그대로의 선거제인지에 대해 대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초과의석을 보정하는 균형의석은 도입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