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누리에 사랑과 평화..오늘은 '성탄절'
입력 2018.12.25 (20:10) 수정 2018.12.26 (01:01)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성탄절인 오늘,
광주와 전남지역의
성당과 교회에서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미사와 예배가 이어졌습니다.

도심 곳곳에서도
성탄 분위기를 즐기려는
시민들로 붐볐습니다.
이영화 기자입니다.




[슈퍼1] 성당을 가득 메운
이주민들의 목소리가
공간 가득 울려 퍼집니다.

낯선 땅에 정착해
외롭게 지내는 이들을 위로하고
기쁨을 나누는 시간,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마음 하나로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성탄 미사를 집전한
김희중 천주교 광주대교구장은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성탄절이 되길 기원했습니다.

김희중/천주교 광주대교구장


(합창단) 아기 잘도 잔다~

[슈퍼3] 개신 교회에서도
성탄절 예배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신자들은
온 누리에 사랑과 나눔의 정신이
가득하기를 기도했습니다.

[슈퍼4]정진영/광주 광산구 월곡동
"모든 사람이 정말로 어려움 없이 평화를 누렸으면 좋겠습니다."

도심 곳곳에서 진행된
[슈퍼5]성탄절 행사장에는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알록달록
크리스마스 장식을 직접 만들고,

산타와 함께
추억을 쌓으면서
성탄절 분위기를 만끽합니다.

[슈퍼6]윤재희, 박선일, 윤현성/광주 서구 치평동
"(여기 와서 재미있는 체험도 해서 정말 즐거워요.)
크리스마스 마지막 마무리를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추위 속에서도 시민들은
[슈퍼7]예수 탄생의 의미를 되새기고
기쁨과 사랑을 나누는
따뜻한 성탄절을 보냈습니다.
KBS뉴스 이영화입니다.
  • 온누리에 사랑과 평화..오늘은 '성탄절'
    • 입력 2018-12-25 20:10:18
    • 수정2018-12-26 01:01:17
    뉴스9(목포)
성탄절인 오늘,
광주와 전남지역의
성당과 교회에서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미사와 예배가 이어졌습니다.

도심 곳곳에서도
성탄 분위기를 즐기려는
시민들로 붐볐습니다.
이영화 기자입니다.




[슈퍼1] 성당을 가득 메운
이주민들의 목소리가
공간 가득 울려 퍼집니다.

낯선 땅에 정착해
외롭게 지내는 이들을 위로하고
기쁨을 나누는 시간,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마음 하나로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성탄 미사를 집전한
김희중 천주교 광주대교구장은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성탄절이 되길 기원했습니다.

김희중/천주교 광주대교구장


(합창단) 아기 잘도 잔다~

[슈퍼3] 개신 교회에서도
성탄절 예배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신자들은
온 누리에 사랑과 나눔의 정신이
가득하기를 기도했습니다.

[슈퍼4]정진영/광주 광산구 월곡동
"모든 사람이 정말로 어려움 없이 평화를 누렸으면 좋겠습니다."

도심 곳곳에서 진행된
[슈퍼5]성탄절 행사장에는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알록달록
크리스마스 장식을 직접 만들고,

산타와 함께
추억을 쌓으면서
성탄절 분위기를 만끽합니다.

[슈퍼6]윤재희, 박선일, 윤현성/광주 서구 치평동
"(여기 와서 재미있는 체험도 해서 정말 즐거워요.)
크리스마스 마지막 마무리를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추위 속에서도 시민들은
[슈퍼7]예수 탄생의 의미를 되새기고
기쁨과 사랑을 나누는
따뜻한 성탄절을 보냈습니다.
KBS뉴스 이영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