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미·포항 경제 끝 모를 추락
입력 2018.12.25 (21:50) 수정 2018.12.26 (00:08)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해 구미와 포항은
문을 닫는 공장이 속출하면서
생산량이 줄고
고용률이 크게 감소했습니다.
이 때문에 대구도
경제 침체가 가속되면서
지역의 소상공인까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륙 최대 수출 기지로
대한민국 근대화를 이끌었던 구미,

지금은 장기 불황으로
문을 닫는 공장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역 경제 전체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녹취]
구미 산단 식당 주인
"문 닫은 데가 거의 많아요. 낮에 오는 숫자가 한 3분의 1가량 줄었고, 저녁에 잔업이 전혀 없으니까 그게 문제가 많죠."

구미산업단지의 공장 가동률은
지난 2015년 78%에서
올해 67%로 떨어졌습니다.

삼성과 LG 등
대기업들이 수도권과 해외로
잇따라 공장을 옮겨 갔고,
하청업체 도산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북 경제의 한 축인 포항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

포항 철강공단에서는
공장 340여 곳 가운데 40여 곳이
최근 문을 닫았고,
근로자 수도 지난해보다
2백여 명이 감소했습니다.

구미와 포항의 위기는
대구 경제에 직격탄이 되고 있습니다.
전자, 철강 연관 산업의
동반 부진도 심각하지만,
유통,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한
자영업의 붕괴는 이미 위험 수위에
달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해 대구에서는
자영업자 10명이 개업하는 사이
7.6명이 문을 닫았고,
자영업자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줄었습니다.

[인터뷰]
임규채/대구경북연구원 경제동향분석팀장
"고용 부분이 상당히 위축돼 있습니다. 고용은 대구지역으로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고용 위기 특구' 지정 이런 부분으로 정부에서 어느 정도 충격이 완화될 수 있도록"

장기 불황을 넘어
붕괴 위기에 내몰린 지역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정부 차원의 대책과 지원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류재현입니다.
  • 구미·포항 경제 끝 모를 추락
    • 입력 2018-12-25 21:50:05
    • 수정2018-12-26 00:08:59
    뉴스9(대구)
[앵커멘트]
올해 구미와 포항은
문을 닫는 공장이 속출하면서
생산량이 줄고
고용률이 크게 감소했습니다.
이 때문에 대구도
경제 침체가 가속되면서
지역의 소상공인까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내륙 최대 수출 기지로
대한민국 근대화를 이끌었던 구미,

지금은 장기 불황으로
문을 닫는 공장이 끊이지 않으면서
지역 경제 전체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녹취]
구미 산단 식당 주인
"문 닫은 데가 거의 많아요. 낮에 오는 숫자가 한 3분의 1가량 줄었고, 저녁에 잔업이 전혀 없으니까 그게 문제가 많죠."

구미산업단지의 공장 가동률은
지난 2015년 78%에서
올해 67%로 떨어졌습니다.

삼성과 LG 등
대기업들이 수도권과 해외로
잇따라 공장을 옮겨 갔고,
하청업체 도산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북 경제의 한 축인 포항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

포항 철강공단에서는
공장 340여 곳 가운데 40여 곳이
최근 문을 닫았고,
근로자 수도 지난해보다
2백여 명이 감소했습니다.

구미와 포항의 위기는
대구 경제에 직격탄이 되고 있습니다.
전자, 철강 연관 산업의
동반 부진도 심각하지만,
유통,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한
자영업의 붕괴는 이미 위험 수위에
달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지난해 대구에서는
자영업자 10명이 개업하는 사이
7.6명이 문을 닫았고,
자영업자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줄었습니다.

[인터뷰]
임규채/대구경북연구원 경제동향분석팀장
"고용 부분이 상당히 위축돼 있습니다. 고용은 대구지역으로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고용 위기 특구' 지정 이런 부분으로 정부에서 어느 정도 충격이 완화될 수 있도록"

장기 불황을 넘어
붕괴 위기에 내몰린 지역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정부 차원의 대책과 지원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류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