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동군, '경제활동 친화성' 경남 1위
입력 2018.12.25 (10:50) 수정 2018.12.26 (09:20) 창원
경남 자치단체 가운데
하동군이 '경제활동 친화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 등 제도를 분석해
경제활동 친화성을 분석한 결과,
하동군이 90.9점을 얻어
경남 1위, 전국 5위로 평가됐습니다.
다음으로는
창녕군이 89.6점으로 전국 16위,
남해군 88.1점으로 26위,
거제 87.5점으로 33위를 차지했습니다.
경제활동 친화성은
공장 설립, 부담금, 지방세정 등
자치단체 조례의 상위법 위반 여부와
제개정사항 반영 여부 등을 평가했습니다.
  • 하동군, '경제활동 친화성' 경남 1위
    • 입력 2018-12-26 08:52:14
    • 수정2018-12-26 09:20:40
    창원
경남 자치단체 가운데
하동군이 '경제활동 친화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 등 제도를 분석해
경제활동 친화성을 분석한 결과,
하동군이 90.9점을 얻어
경남 1위, 전국 5위로 평가됐습니다.
다음으로는
창녕군이 89.6점으로 전국 16위,
남해군 88.1점으로 26위,
거제 87.5점으로 33위를 차지했습니다.
경제활동 친화성은
공장 설립, 부담금, 지방세정 등
자치단체 조례의 상위법 위반 여부와
제개정사항 반영 여부 등을 평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