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스 요금’ 내년 상반기 일제히 인상…주52시간 근무 대비
입력 2018.12.27 (12:08) 수정 2018.12.27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택시요금에 이어 내년 상반기부터는 버스 요금도 일제히 인상될 전망입니다.

시외버스의 경우 5년 만에 인상인데, 누적된 적자에 52시간 근무제 등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외버스와 광역급행버스 그리고 시내버스까지 내년 상반기부터 버스 요금이 줄줄이 인상됩니다.

시외버스의 경우 5년, M버스로 불리는 광역급행버스의 경우 3년 만의 인상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유류비를 비롯한 원가 인상 요인이 누적돼왔지만 수년 동안 버스 요금이 동결돼 적자가 지속되고 있다며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내년 7월부터 시행되는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로제에 따른 인건비 상승도 요금 인상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노선버스의 요금 인상 시기는 내년 2월, 설 명절 이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는 물가 인상률과 유가, 인건비 등을 감안해 인상 폭을 정하되, 이용자 부담을 최대한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내버스 요금은 각 자치 단체별로 인상안이 마련될 예정입니다.

[김경욱/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 "재정지원 확충, 경영효율화 등을 통해서 서민의 부담이 최소화되는 방향으로 정리를 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요금 인상과 함께 52시간 근로제 시행에 따른 버스 인력 확충 방안도 나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전수조사 결과 만 5천 명의 신규 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예측된다며, 내년 7월까지 우선 7천3백 명을 충원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내년 상반기부터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를 신설해 광역 버스를 관리하는 등 버스 운영의 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버스 요금’ 내년 상반기 일제히 인상…주52시간 근무 대비
    • 입력 2018-12-27 12:11:14
    • 수정2018-12-27 13:10:06
    뉴스 12
[앵커]

택시요금에 이어 내년 상반기부터는 버스 요금도 일제히 인상될 전망입니다.

시외버스의 경우 5년 만에 인상인데, 누적된 적자에 52시간 근무제 등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외버스와 광역급행버스 그리고 시내버스까지 내년 상반기부터 버스 요금이 줄줄이 인상됩니다.

시외버스의 경우 5년, M버스로 불리는 광역급행버스의 경우 3년 만의 인상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유류비를 비롯한 원가 인상 요인이 누적돼왔지만 수년 동안 버스 요금이 동결돼 적자가 지속되고 있다며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내년 7월부터 시행되는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로제에 따른 인건비 상승도 요금 인상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노선버스의 요금 인상 시기는 내년 2월, 설 명절 이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는 물가 인상률과 유가, 인건비 등을 감안해 인상 폭을 정하되, 이용자 부담을 최대한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내버스 요금은 각 자치 단체별로 인상안이 마련될 예정입니다.

[김경욱/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 "재정지원 확충, 경영효율화 등을 통해서 서민의 부담이 최소화되는 방향으로 정리를 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요금 인상과 함께 52시간 근로제 시행에 따른 버스 인력 확충 방안도 나왔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전수조사 결과 만 5천 명의 신규 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예측된다며, 내년 7월까지 우선 7천3백 명을 충원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내년 상반기부터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를 신설해 광역 버스를 관리하는 등 버스 운영의 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