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언론, ‘초계기 영상’ 공개 “아베 총리 지시”
입력 2018.12.29 (21:01) 수정 2018.12.29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해군 함정이 일본 초계기를 향해 사격용 레이더를 겨냥했다고 주장하면서 일본이 어제(28일) 동영상을 공개했는데 이 파문이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국방부는 객관적 증거가 아니라며 즉각 반박했는데요.

아베 총리가 이 동영상 공개를 지시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오늘(29일) 첫 소식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자위대 P-1 초계기가 북한 선박 구조 활동 중인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과 해경의 삼봉호를 근접 촬영합니다.

그러다 갑자기 사격 통제용 레이더 전파가 관측됐다며 우리 측과 교신을 시도합니다.

[자위대원 : "귀함의 FC(사격 통제용) 레이더가 우리 쪽을 향한 것을 탐지했습니다. 어떤 의도입니까?"]

일본은 자위대원의 음성 뿐인 이 동영상을 어제 전격 공개했습니다.

한일이 실무협의를 갖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로 한 바로 다음날입니다.

공개를 지시한 건 아베 총리라고 복수의 일본 언론이 전했습니다.

한국을 더 반발하게 할 뿐이라며 일본 방위성이 부정적 의견을 밝혔지만 총리가 공개를 강행했다고 도쿄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산케이신문도 아베 총리가 공개 하루 전 이와야 방위상을 관저에 비공식적으로 불러 공개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은 총리 관저가 여론대책을 지시했다며 최근 지지율이 급락한 아베 총리가 이번 일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야/일본 방위상 "자위대가 국제적인 합의에 따라 적절히 활동했다는 것을 국민들이 이해하기를 바랍니다."]

우리 측 요구는 사격 레이더 조준 여부를 가릴 수 있는 핵심 증거인 주파수 데이터를 공개하라는 것.

이에 대해서는 자위대 초계기 성능과 관련한 군사기밀이라 공개할 수 없다라고 방위성 간부가 말했다고 지지통신이 전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日 언론, ‘초계기 영상’ 공개 “아베 총리 지시”
    • 입력 2018-12-29 21:04:05
    • 수정2018-12-29 22:03:09
    뉴스 9
[앵커]

우리 해군 함정이 일본 초계기를 향해 사격용 레이더를 겨냥했다고 주장하면서 일본이 어제(28일) 동영상을 공개했는데 이 파문이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국방부는 객관적 증거가 아니라며 즉각 반박했는데요.

아베 총리가 이 동영상 공개를 지시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오늘(29일) 첫 소식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자위대 P-1 초계기가 북한 선박 구조 활동 중인 우리 해군 광개토대왕함과 해경의 삼봉호를 근접 촬영합니다.

그러다 갑자기 사격 통제용 레이더 전파가 관측됐다며 우리 측과 교신을 시도합니다.

[자위대원 : "귀함의 FC(사격 통제용) 레이더가 우리 쪽을 향한 것을 탐지했습니다. 어떤 의도입니까?"]

일본은 자위대원의 음성 뿐인 이 동영상을 어제 전격 공개했습니다.

한일이 실무협의를 갖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로 한 바로 다음날입니다.

공개를 지시한 건 아베 총리라고 복수의 일본 언론이 전했습니다.

한국을 더 반발하게 할 뿐이라며 일본 방위성이 부정적 의견을 밝혔지만 총리가 공개를 강행했다고 도쿄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산케이신문도 아베 총리가 공개 하루 전 이와야 방위상을 관저에 비공식적으로 불러 공개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은 총리 관저가 여론대책을 지시했다며 최근 지지율이 급락한 아베 총리가 이번 일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야/일본 방위상 "자위대가 국제적인 합의에 따라 적절히 활동했다는 것을 국민들이 이해하기를 바랍니다."]

우리 측 요구는 사격 레이더 조준 여부를 가릴 수 있는 핵심 증거인 주파수 데이터를 공개하라는 것.

이에 대해서는 자위대 초계기 성능과 관련한 군사기밀이라 공개할 수 없다라고 방위성 간부가 말했다고 지지통신이 전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