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김용균 씨 2차 범국민 추모제
입력 2018.12.30 (06:05) 수정 2018.12.30 (06: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고 김용균 씨를 기리는 두 번째 추모제가 어제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습니다.

어제 추모제에는 주최측 추산 3천여 명이 모여 '우리가 김용균이다' 등 구호를 외쳤습니다.

참가자들은 반쪽짜리 산업안전법 개정으로는 반복되는 죽음을 멈출 수 없다며, 발전소의 노동 환경이 전면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는 "문재인 대통령이 나를 만나고자 한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故 김용균 씨 2차 범국민 추모제
    • 입력 2018-12-30 06:05:36
    • 수정2018-12-30 06:11:48
    뉴스광장 1부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고 김용균 씨를 기리는 두 번째 추모제가 어제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습니다.

어제 추모제에는 주최측 추산 3천여 명이 모여 '우리가 김용균이다' 등 구호를 외쳤습니다.

참가자들은 반쪽짜리 산업안전법 개정으로는 반복되는 죽음을 멈출 수 없다며, 발전소의 노동 환경이 전면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는 "문재인 대통령이 나를 만나고자 한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