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企 경기전망지수 석달째 하락…“경제정책·투자부진으로 위축”
입력 2018.12.30 (09:56) 수정 2018.12.30 (10:15) 경제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 심리지수가 석 달째 떨어졌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4∼20일 중소기업 3천15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1월 중소기업경기전망 조사'에서 업황 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80.9로, 3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전달보다 4.5 포인트 하락하고 올해 1월과 비교하면 3.4 포인트 하락한 수치입니다.

중기중앙회는 "최근 정부의 과감한 경제노동정책과 민간 영역의 생산·설비투자 부진으로 경제 심리가 위축돼 지수가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건설업 수주감소에 경기 상황에 대한 서비스업의 실망감이 겹쳐 비제조업 역시 하락세를 보였다고 중기중앙회는 전했습니다.

내년 1월 제조업의 SBHI는 전달보다 2.9포인트 하락한 81.3, 비제조업은 전달보다 5.6포인트 하락한 80.7이었습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는 음료, 자동차·트레일러 등 7개 업종이 개선됐지만, 전기장비, 인쇄·기록매체복제업, 고무제품·플라스틱제품 등 14개 업종은 악화했습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이 지속적인 수주액 감소로 1.6포인트 하락, 4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습니다.

12월에 반등했던 서비스업 역시 6.6포인트 내렸는데, 서비스업에서는 숙박·음식점업, 수리·기타 개인 서비스업, 부동산업·임대업 등 10개 전 업종에서 하락했습니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수출 전망 지수가 12월 85.3에서 내년 1월 88.3으로 유일하게 올랐습니다.

그러나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 사정 전망 등의 항목은 모두 하락했는데, 경영상 어려움을 물었을 때 내수부진(60.2%·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인건비 상승(58.8%), 업체 간 과당경쟁(37.7%), 원자재 가격상승(22.9%) 순이었습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부진'을 가장 큰 경영상 어려움으로 꼽았지만, 건설업의 경우엔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인건비 상승'에 가장 큰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11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달보다 0.2%포인트 하락한 73.5%였습니다.

소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 대비 0.5%포인트 하락한 71.0%, 중기업은 0.4%포인트 상승한 77.3%로 나타났습니다.
  • 中企 경기전망지수 석달째 하락…“경제정책·투자부진으로 위축”
    • 입력 2018-12-30 09:56:25
    • 수정2018-12-30 10:15:52
    경제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 심리지수가 석 달째 떨어졌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4∼20일 중소기업 3천15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1월 중소기업경기전망 조사'에서 업황 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80.9로, 3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전달보다 4.5 포인트 하락하고 올해 1월과 비교하면 3.4 포인트 하락한 수치입니다.

중기중앙회는 "최근 정부의 과감한 경제노동정책과 민간 영역의 생산·설비투자 부진으로 경제 심리가 위축돼 지수가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건설업 수주감소에 경기 상황에 대한 서비스업의 실망감이 겹쳐 비제조업 역시 하락세를 보였다고 중기중앙회는 전했습니다.

내년 1월 제조업의 SBHI는 전달보다 2.9포인트 하락한 81.3, 비제조업은 전달보다 5.6포인트 하락한 80.7이었습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는 음료, 자동차·트레일러 등 7개 업종이 개선됐지만, 전기장비, 인쇄·기록매체복제업, 고무제품·플라스틱제품 등 14개 업종은 악화했습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이 지속적인 수주액 감소로 1.6포인트 하락, 4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습니다.

12월에 반등했던 서비스업 역시 6.6포인트 내렸는데, 서비스업에서는 숙박·음식점업, 수리·기타 개인 서비스업, 부동산업·임대업 등 10개 전 업종에서 하락했습니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수출 전망 지수가 12월 85.3에서 내년 1월 88.3으로 유일하게 올랐습니다.

그러나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 사정 전망 등의 항목은 모두 하락했는데, 경영상 어려움을 물었을 때 내수부진(60.2%·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인건비 상승(58.8%), 업체 간 과당경쟁(37.7%), 원자재 가격상승(22.9%) 순이었습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부진'을 가장 큰 경영상 어려움으로 꼽았지만, 건설업의 경우엔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인건비 상승'에 가장 큰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11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달보다 0.2%포인트 하락한 73.5%였습니다.

소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 대비 0.5%포인트 하락한 71.0%, 중기업은 0.4%포인트 상승한 77.3%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