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남부서 무장괴한 폭탄·총기 공격 잇따라
입력 2018.12.30 (10:37) 수정 2018.12.30 (10:59) 국제
태국 남부에서 분리주의 무장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무장 공격이 잇따르면서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3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태국 남부 나라티왓주 시 사꼰 지구의 한 도로에서 M16 소총 등으로 무장한 채 매복중이던 괴한들이 공수부대원들을 태운 픽업트럭을 급습했습니다.

총격전으로 공수부대원 3명이 중상을 입었고, 차량에 실려 있던 가스통이 터지면서 픽업트럭이 전소됐습니다.

앞서 28일에는 말레이시아와 접경한 태국 최남단 나라티왓에서 8건의 연쇄 폭탄 공격과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잇따른 폭발과 총격전으로 오토바이 등을 타고 가던 주민 4명이 다쳤습니다.

인근 송클라주에서도 26일과 27일 밤 소규모 폭탄 테러 시도가 잇따랐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태국군과 경찰 당국은 나라티왓주 13개 지구 등에 보안 경계령을 내리고 차량 검문검색을 대폭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태국 남부서 무장괴한 폭탄·총기 공격 잇따라
    • 입력 2018-12-30 10:37:36
    • 수정2018-12-30 10:59:02
    국제
태국 남부에서 분리주의 무장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무장 공격이 잇따르면서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3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태국 남부 나라티왓주 시 사꼰 지구의 한 도로에서 M16 소총 등으로 무장한 채 매복중이던 괴한들이 공수부대원들을 태운 픽업트럭을 급습했습니다.

총격전으로 공수부대원 3명이 중상을 입었고, 차량에 실려 있던 가스통이 터지면서 픽업트럭이 전소됐습니다.

앞서 28일에는 말레이시아와 접경한 태국 최남단 나라티왓에서 8건의 연쇄 폭탄 공격과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잇따른 폭발과 총격전으로 오토바이 등을 타고 가던 주민 4명이 다쳤습니다.

인근 송클라주에서도 26일과 27일 밤 소규모 폭탄 테러 시도가 잇따랐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태국군과 경찰 당국은 나라티왓주 13개 지구 등에 보안 경계령을 내리고 차량 검문검색을 대폭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