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환경인증 계란서 농약 검출시 즉시 인증 취소
입력 2018.12.30 (11:26) 수정 2018.12.30 (11:45) 경제
앞으로 친환경 인증을 받은 계란에서 농약이 검출될 경우 해당 축산농가가 시정명령을 받는 대신 즉시 친환경 인증이 취소되며 친환경 인증 사업자에 대한 교육도 의무화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같이 '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친환경농어업법)' 시행 규칙이 개정돼 내년 7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개정된 시행규칙에는 지난해 살충제 계란 사태 후 친환경인증제도 관리 강화를 위해 정부가 마련한 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 내용이 반영됐습니다.

이에 따르면 친환경농어업법에 따라 친환경 인증을 받으려면 2020년부터는 2년에 1회 인증 관련 기본교육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며, 인증에 따른 불편 해소를 위해 내년 7월 1일부터 사전교육이 시작됩니다.

내년 4월 1일부터는 친환경 축산물 인증 농가가 축사 또는 주변에 농약 성분이 함유된 자재를 사용하거나, 이로 인해 친환경 인증 축산물에서 농약이 검출될 경우 즉시 인증이 취소됩니다.

지금까지는 친환경 축산물 인증을 받은 계란에서 농약이 검출돼도 시정명령만 내려져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인증심사원의 자질 강화를 위해 공무원 재직 등 관련 업무 경력만으로 인증심사원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규정을 폐지하고, 대신 수의사 자격을 자격 기준에 추가했으며, 불가항력적 요인으로 농약이 검출되거나 잔류 허용기준 이내로 농약이 검출될 경우 구제받을 수 있도록 처분 기준을 개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친환경인증 계란서 농약 검출시 즉시 인증 취소
    • 입력 2018-12-30 11:26:32
    • 수정2018-12-30 11:45:39
    경제
앞으로 친환경 인증을 받은 계란에서 농약이 검출될 경우 해당 축산농가가 시정명령을 받는 대신 즉시 친환경 인증이 취소되며 친환경 인증 사업자에 대한 교육도 의무화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같이 '친환경농어업 육성 및 유기식품 등의 관리·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친환경농어업법)' 시행 규칙이 개정돼 내년 7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개정된 시행규칙에는 지난해 살충제 계란 사태 후 친환경인증제도 관리 강화를 위해 정부가 마련한 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 내용이 반영됐습니다.

이에 따르면 친환경농어업법에 따라 친환경 인증을 받으려면 2020년부터는 2년에 1회 인증 관련 기본교육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며, 인증에 따른 불편 해소를 위해 내년 7월 1일부터 사전교육이 시작됩니다.

내년 4월 1일부터는 친환경 축산물 인증 농가가 축사 또는 주변에 농약 성분이 함유된 자재를 사용하거나, 이로 인해 친환경 인증 축산물에서 농약이 검출될 경우 즉시 인증이 취소됩니다.

지금까지는 친환경 축산물 인증을 받은 계란에서 농약이 검출돼도 시정명령만 내려져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인증심사원의 자질 강화를 위해 공무원 재직 등 관련 업무 경력만으로 인증심사원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규정을 폐지하고, 대신 수의사 자격을 자격 기준에 추가했으며, 불가항력적 요인으로 농약이 검출되거나 잔류 허용기준 이내로 농약이 검출될 경우 구제받을 수 있도록 처분 기준을 개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