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의도·용산·마포 등 서울도심 8개지역 주거비율 90%까지 상향
입력 2018.12.30 (11:38) 수정 2018.12.30 (15:12) 사회
서울시가 주택공급 대책 일환으로 도심 상업지역 주거비율을 90%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주요 8개 지역 등에 대한 세부계획을 내놓았습니다.

서울시는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구역의 주거용도 비율을 현재 50%에서 최대 90%까지 높여 용적률을 대폭 상향합니다. 공공주택을 확대해 청년과 신혼부부, 1~2인 가구 등에게 직장에서 가깝고 주변보다 저렴한 주택을 공급한다는 방침입니다.

시는 이를 위해 '2025 서울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을 내년 3월까지 변경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도심지역 주택공급을 본격화합니다. 이렇게 되면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전체 61개 구역, 576지구에 주택비율이 최대 90%까지 가능해집니다.

서울시는 "3년간 한시적으로 운영해 도심 내 공공주택을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사업효과를 모니터링해 연장 운영하는 방안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는 그 동안 종로구와 중구에만 주거비율 최대 90%를 적용해 왔으나 이번에 기본계획이 변경되면 영등포와 여의도 도심부, 용산 광역중심, 마포 지역중심 등 서울시내 주요 8개 지역 주거비율도 90%까지 상향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의도·용산·마포 등 서울도심 8개지역 주거비율 90%까지 상향
    • 입력 2018-12-30 11:38:58
    • 수정2018-12-30 15:12:45
    사회
서울시가 주택공급 대책 일환으로 도심 상업지역 주거비율을 90%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주요 8개 지역 등에 대한 세부계획을 내놓았습니다.

서울시는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구역의 주거용도 비율을 현재 50%에서 최대 90%까지 높여 용적률을 대폭 상향합니다. 공공주택을 확대해 청년과 신혼부부, 1~2인 가구 등에게 직장에서 가깝고 주변보다 저렴한 주택을 공급한다는 방침입니다.

시는 이를 위해 '2025 서울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을 내년 3월까지 변경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도심지역 주택공급을 본격화합니다. 이렇게 되면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전체 61개 구역, 576지구에 주택비율이 최대 90%까지 가능해집니다.

서울시는 "3년간 한시적으로 운영해 도심 내 공공주택을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사업효과를 모니터링해 연장 운영하는 방안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는 그 동안 종로구와 중구에만 주거비율 최대 90%를 적용해 왔으나 이번에 기본계획이 변경되면 영등포와 여의도 도심부, 용산 광역중심, 마포 지역중심 등 서울시내 주요 8개 지역 주거비율도 90%까지 상향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