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내년은 미중 수교 40주년, 전략적 오판 막아야”
입력 2018.12.30 (17:20) 수정 2018.12.30 (17:26) 국제
중국 외교부는 내년 수교 40주년을 맞는 미국과 중국이 신뢰 강화를 통해 전략적 오판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중미 수교 40주년 담화'를 통해 "2019년에 중국과 미국이 수교 40주년을 맞는다"면서 "그동안 중미 관계는 비바람 속에 단련돼왔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40여 년 전 수천 명에 불과하던 미·중 간 인적 교류가 2017년 530만명을 넘었고 양국 교역액이 25억 달러에서 5천800억 달러로 급증하는 등 협력이 강화돼왔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미·중 관계 발전은 두 나라 국민에 큰 이익을 가져다줄 뿐 아니라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촉진한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면서 "양측은 서로의 전략적 의도를 이성적이며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양측은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상호 신뢰를 증진하며 전략적 오판을 방지해야 한다"면서 "미·중 협력이라는 큰 방향을 유지하면서 협력 분야를 끊임없이 넓혀 서로의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존중하며 갈등을 잘 처리해 양국 관계가 방해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내년은 미중 수교 40주년, 전략적 오판 막아야”
    • 입력 2018-12-30 17:20:39
    • 수정2018-12-30 17:26:51
    국제
중국 외교부는 내년 수교 40주년을 맞는 미국과 중국이 신뢰 강화를 통해 전략적 오판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중미 수교 40주년 담화'를 통해 "2019년에 중국과 미국이 수교 40주년을 맞는다"면서 "그동안 중미 관계는 비바람 속에 단련돼왔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40여 년 전 수천 명에 불과하던 미·중 간 인적 교류가 2017년 530만명을 넘었고 양국 교역액이 25억 달러에서 5천800억 달러로 급증하는 등 협력이 강화돼왔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미·중 관계 발전은 두 나라 국민에 큰 이익을 가져다줄 뿐 아니라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촉진한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면서 "양측은 서로의 전략적 의도를 이성적이며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양측은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상호 신뢰를 증진하며 전략적 오판을 방지해야 한다"면서 "미·중 협력이라는 큰 방향을 유지하면서 협력 분야를 끊임없이 넓혀 서로의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존중하며 갈등을 잘 처리해 양국 관계가 방해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