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 위원장, 문 대통령에게 친서…내년 ‘서울 답방’ 의지 밝혀
입력 2018.12.30 (18:59) 수정 2019.01.02 (08: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연내 답방 무산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내년 서울 방문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친서를 보내줘 고맙다며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 오후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A4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청와대가 공개한 김 위원장의 서신 앞부분엔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각하라는 표현와 함께 평양 상봉이 어제 일 같은데 2018년도 다 저물어간다는 인삿말이 적혀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올해 서울 답방을 고대했지만 이뤄지지 못해 아쉬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김 위원장은 내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겠다는 뜻도 담았습니다.

아울러 두 정상이 올해 3번의 정상회담을 통해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새해에도 자주 만나 비핵화 문제 등을 함께 풀어 나가자고 했다며 그 뜻이 매우 반갑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바쁜 와중에 따뜻한 편지를 보내줘 고맙다며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김 위원장, 문 대통령에게 친서…내년 ‘서울 답방’ 의지 밝혀
    • 입력 2018-12-30 19:02:06
    • 수정2019-01-02 08:50:59
    뉴스 7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연내 답방 무산에 대한 아쉬움과 함께 내년 서울 방문에 대한 강한 의지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친서를 보내줘 고맙다며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 오후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A4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청와대가 공개한 김 위원장의 서신 앞부분엔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각하라는 표현와 함께 평양 상봉이 어제 일 같은데 2018년도 다 저물어간다는 인삿말이 적혀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올해 서울 답방을 고대했지만 이뤄지지 못해 아쉬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김 위원장은 내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겠다는 뜻도 담았습니다.

아울러 두 정상이 올해 3번의 정상회담을 통해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새해에도 자주 만나 비핵화 문제 등을 함께 풀어 나가자고 했다며 그 뜻이 매우 반갑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바쁜 와중에 따뜻한 편지를 보내줘 고맙다며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