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광두레' 강원도가 가장 활기
입력 2018.12.30 (22:21) 수정 2018.12.30 (22:21)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 관광 산업 육성 사업인
'관광두레' 사업에
강원도에선
10개 시군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참여율인데요.
'관광두레' 사업 현장을
송혜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전통식품 제조업쳅니다.

된장과 고추장 장독만 2백 개에,
새끼줄 부적까지.
옛날 영화에서나 볼 법한 모습니다.

최근 이색 결혼식을 원하는
신혼부부들을 대상으로
이곳에서 결혼식장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또, 장은
결혼식 답례품으로 납품하고 있습니다.

문체부의 관광두레 사업에 참여해
홍보 관련 교육을 받다 떠오른 구상을
실천으로 옮긴 겁니다.

오석조/ 홍천 관광두레 참여사업체 대표/ "농촌에서 하는 웨딩문화가 바로 정착은 할 수는 없지만, 언젠가 대를 이어서 꼭 이 문화가 정착될 거라고 (생각합니다)"[인터뷰]

도심 골목길의 작은 빵집.

관광두레 여행상품에 포함되면서,
매출이 전보다 3~40% 늘었습니다.

강미정/ 춘천 관광두레 참여사업체 대표/ "여행프로그램 상품을 통해서 조금 더 저희를 알리고, 춘천을 알리는데 주력할 예정입니다."[인터뷰]

'관광두레'란
지역 관광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문체부는
해당 지역의 특성을 잘 아는 사람을
프로듀서, PD로 채용해,
사업 참여자들에게
경영이나 상품 개발을 위한
교육과 조언을 제공합니다.

송혜림기자/
올해는 삼척과 속초, 원주 등 3개 시군이 포함되면서 강원도는 모두 10개 시군에서
관광두레 사업에 참여해왔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참여업체의 종류가
숙박시설이나 음식점 정도에 그치고 있고,
참여업체의 숫자도 적어,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KBS뉴스 송혜림입니다.(끝)
  • '관광두레' 강원도가 가장 활기
    • 입력 2018-12-30 22:21:02
    • 수정2018-12-30 22:21:44
    뉴스9(춘천)
[앵커멘트]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 관광 산업 육성 사업인
'관광두레' 사업에
강원도에선
10개 시군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참여율인데요.
'관광두레' 사업 현장을
송혜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전통식품 제조업쳅니다.

된장과 고추장 장독만 2백 개에,
새끼줄 부적까지.
옛날 영화에서나 볼 법한 모습니다.

최근 이색 결혼식을 원하는
신혼부부들을 대상으로
이곳에서 결혼식장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또, 장은
결혼식 답례품으로 납품하고 있습니다.

문체부의 관광두레 사업에 참여해
홍보 관련 교육을 받다 떠오른 구상을
실천으로 옮긴 겁니다.

오석조/ 홍천 관광두레 참여사업체 대표/ "농촌에서 하는 웨딩문화가 바로 정착은 할 수는 없지만, 언젠가 대를 이어서 꼭 이 문화가 정착될 거라고 (생각합니다)"[인터뷰]

도심 골목길의 작은 빵집.

관광두레 여행상품에 포함되면서,
매출이 전보다 3~40% 늘었습니다.

강미정/ 춘천 관광두레 참여사업체 대표/ "여행프로그램 상품을 통해서 조금 더 저희를 알리고, 춘천을 알리는데 주력할 예정입니다."[인터뷰]

'관광두레'란
지역 관광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문체부는
해당 지역의 특성을 잘 아는 사람을
프로듀서, PD로 채용해,
사업 참여자들에게
경영이나 상품 개발을 위한
교육과 조언을 제공합니다.

송혜림기자/
올해는 삼척과 속초, 원주 등 3개 시군이 포함되면서 강원도는 모두 10개 시군에서
관광두레 사업에 참여해왔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참여업체의 종류가
숙박시설이나 음식점 정도에 그치고 있고,
참여업체의 숫자도 적어,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KBS뉴스 송혜림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