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에 서민 난방비 부담 커
입력 2018.12.30 (22:34) 수정 2018.12.30 (23:41)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구례와 곡성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민들의 난방 연료인
연탄값이 치솟으면서
에너지 빈곤층의 난방비 부담도
덩달아 커지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홀로 사는 75살 이상심 할머니.

폐지와 고물을 수집해
근근이 생계를 이어가는 이 할머니는
요즘 연탄값이 큰 걱정입니다.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난방용 연탄이 하루 8장 이상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이상심/광주시 월산1동[인터뷰]
동에서 나라에서 후원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해주고 그러니까 때지. 석유 때면 이렇게 어림도 없어.

임복남 할머니도
구멍 2개짜리 연탄보일러로 난방합니다.

이번 겨울을 나는 데 필요한 연탄은
모두 천 장 이상,

정부와 자치단체에서 지원받는 건
4백 장 정도이고
6백 장 정도를 사야 합니다.

임복남/광주시 월산동[인터뷰]
"추워서 이불을 깔아 놓고 이불을 둘러 쓰고 앉아 있어요. 단열이 잘 안 되니까.
(가스로 바꾸시면 부담이 많이 되는 거예요?) 가스는 돈이 없어서 못 놓았죠."

올겨울 연탄 한 장 값은
8백 원 정도,

지난해보다 20%나 올랐습니다.

광주지역에서
연탄으로 난방하는 세대는
대략 3천 가구,

연탄 가격은
지속적으로 오를 것으로 예고돼
에너지 취약계층의 겨울나기가
갈수록 힘겨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유승용입니다.
  • 한파에 서민 난방비 부담 커
    • 입력 2018-12-30 22:34:15
    • 수정2018-12-30 23:41:11
    뉴스9(광주)
[앵커멘트]
구례와 곡성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민들의 난방 연료인
연탄값이 치솟으면서
에너지 빈곤층의 난방비 부담도
덩달아 커지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홀로 사는 75살 이상심 할머니.

폐지와 고물을 수집해
근근이 생계를 이어가는 이 할머니는
요즘 연탄값이 큰 걱정입니다.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난방용 연탄이 하루 8장 이상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이상심/광주시 월산1동[인터뷰]
동에서 나라에서 후원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해주고 그러니까 때지. 석유 때면 이렇게 어림도 없어.

임복남 할머니도
구멍 2개짜리 연탄보일러로 난방합니다.

이번 겨울을 나는 데 필요한 연탄은
모두 천 장 이상,

정부와 자치단체에서 지원받는 건
4백 장 정도이고
6백 장 정도를 사야 합니다.

임복남/광주시 월산동[인터뷰]
"추워서 이불을 깔아 놓고 이불을 둘러 쓰고 앉아 있어요. 단열이 잘 안 되니까.
(가스로 바꾸시면 부담이 많이 되는 거예요?) 가스는 돈이 없어서 못 놓았죠."

올겨울 연탄 한 장 값은
8백 원 정도,

지난해보다 20%나 올랐습니다.

광주지역에서
연탄으로 난방하는 세대는
대략 3천 가구,

연탄 가격은
지속적으로 오를 것으로 예고돼
에너지 취약계층의 겨울나기가
갈수록 힘겨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