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美언론, 김정은 신년사 앞선 ‘세밑 친서’에 주목
입력 2018.12.31 (02:08) 국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제(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서울 답방 무산의 아쉬움과 내년에 자주 만나길 희망한 것에 대해 미국 언론들도 상당한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CNN방송은 "김 위원장이 드문 친서를 문 대통령에게 보냈다"며 "그는 내년에 다시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2쪽 분량인 김 위원장의 서한은 북미 비핵화 대화가 교착하고 미국 주도의 대북제재가 유지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약속대로 방한해 문 대통령과 4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핵 협상을 재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보도했습니다.

NBC방송과 폭스뉴스, AP통신 등 주요 언론은 김 위원장의 친서가 신년사에 앞서 나왔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폭스뉴스는 김 위원장의 올해 신년사를 예로 들며, 그가 한국, 미국과 외교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으며 문 대통령과 3차례 정상회담을 하고 트럼프 미 대통령과는 지난 6월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미 언론은 그러나 북한 비핵화에 대한 정상 차원의 선언적 의미를 뛰어넘는 구체적인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CNN 방송은 "북한이 실제로 핵무기 개발을 중단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가시적인 조치들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전했습니다.
  • 美언론, 김정은 신년사 앞선 ‘세밑 친서’에 주목
    • 입력 2018-12-31 02:08:11
    국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제(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서울 답방 무산의 아쉬움과 내년에 자주 만나길 희망한 것에 대해 미국 언론들도 상당한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CNN방송은 "김 위원장이 드문 친서를 문 대통령에게 보냈다"며 "그는 내년에 다시 만나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2쪽 분량인 김 위원장의 서한은 북미 비핵화 대화가 교착하고 미국 주도의 대북제재가 유지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약속대로 방한해 문 대통령과 4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핵 협상을 재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보도했습니다.

NBC방송과 폭스뉴스, AP통신 등 주요 언론은 김 위원장의 친서가 신년사에 앞서 나왔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폭스뉴스는 김 위원장의 올해 신년사를 예로 들며, 그가 한국, 미국과 외교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으며 문 대통령과 3차례 정상회담을 하고 트럼프 미 대통령과는 지난 6월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미 언론은 그러나 북한 비핵화에 대한 정상 차원의 선언적 의미를 뛰어넘는 구체적인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CNN 방송은 "북한이 실제로 핵무기 개발을 중단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가시적인 조치들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