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기아·르노·한국지엠 8개 신차 실내공기질 ‘합격점’
입력 2018.12.31 (06:02) 수정 2018.12.31 (08:25) 경제
현대·기아차와 르노, 한국지엠 등의 8개 신차가 실내공기질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31일) "최근 1년간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8개 신차 모두가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올해 현대차 G70·싼타페·벨로스터, 기아차 K3·K9·스토닉, 르노삼성 QM6, 한국지엠 말리부 등 4개사 8개 차종을 대상으로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7개 유해물질의 권고 기준을 충족했는지 측정했습니다.

검사를 시작한 2011년 일부 차종에서 톨루엔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된 적이 있지만, 2012년부터는 모든 차종의 실내공기질이 관리기준을 충족했습니다.

국토부는 "신차 내장재에 사용하는 소재나 접착제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줄이기 위해 실내공기질을 평가한 것이 차량 내장재 품질개선으로 이어진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습니다.

국토부는 내년부터 신차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을 국제기준으로 올려 강화합니다. 현재 측정 대상 물질을 7개에서 아세트알데하이드를 추가한 8개로 늘리고, 시료 채취 시간도 늘려 더 정밀하게 측정합니다.
  • 현대·기아·르노·한국지엠 8개 신차 실내공기질 ‘합격점’
    • 입력 2018-12-31 06:02:19
    • 수정2018-12-31 08:25:08
    경제
현대·기아차와 르노, 한국지엠 등의 8개 신차가 실내공기질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31일) "최근 1년간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8개 신차 모두가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올해 현대차 G70·싼타페·벨로스터, 기아차 K3·K9·스토닉, 르노삼성 QM6, 한국지엠 말리부 등 4개사 8개 차종을 대상으로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7개 유해물질의 권고 기준을 충족했는지 측정했습니다.

검사를 시작한 2011년 일부 차종에서 톨루엔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된 적이 있지만, 2012년부터는 모든 차종의 실내공기질이 관리기준을 충족했습니다.

국토부는 "신차 내장재에 사용하는 소재나 접착제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줄이기 위해 실내공기질을 평가한 것이 차량 내장재 품질개선으로 이어진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습니다.

국토부는 내년부터 신차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을 국제기준으로 올려 강화합니다. 현재 측정 대상 물질을 7개에서 아세트알데하이드를 추가한 8개로 늘리고, 시료 채취 시간도 늘려 더 정밀하게 측정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