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폭염에 지쳐 생수 마시는 코알라
입력 2018.12.31 (07:31) 수정 2018.12.31 (07:3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나무로 오르려던 코알라에게 한 여성이 생수를 건네며 다가갑니다.

잠시 망설이는 듯하더니 코알라, 잘도 받아 마십니다.

호주 원주민 말로 코알라는 물을 마시지 않는다는 뜻이라는데요.

낮기온이 4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일주일째 이어지면서 코알라도 물 없인 견디기 힘든가 봅니다.

지금 세계는이었습니다.
  • [지금 세계는] 폭염에 지쳐 생수 마시는 코알라
    • 입력 2018-12-31 07:33:58
    • 수정2018-12-31 07:35:40
    뉴스광장
나무로 오르려던 코알라에게 한 여성이 생수를 건네며 다가갑니다.

잠시 망설이는 듯하더니 코알라, 잘도 받아 마십니다.

호주 원주민 말로 코알라는 물을 마시지 않는다는 뜻이라는데요.

낮기온이 4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일주일째 이어지면서 코알라도 물 없인 견디기 힘든가 봅니다.

지금 세계는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