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말 한파’ 기승…꽁꽁 얼어붙은 세밑 풍경
입력 2018.12.31 (07:33) 수정 2018.12.31 (07:41)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 겨울 조금 덜 추운가 했더니, 주말 내내 늦게 찾아온 세밑 한파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강추위는 오늘 오후 풀려 예년 기온을 되찾을 걸로 보입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넓디넓은 한강도 얼어붙기 시작했습니다.

가까이 들여다보니 강 중심부까지 살얼음이 끼었습니다.

겨울 햇빛도 추위를 몰아내기엔 역부족입니다.

영하권의 강추위가 며칠 동안 계속되면서 한강변 돌들도 하얀 얼음으로 뒤덮였습니다.

시장은 주말인데도 손님 발길이 드뭅니다.

그래도 김이 나는 죽 집 사정은 좀 낫습니다.

[박경자/시장 상인 : "아무래도 날이 추우면 죽 장사는 조금 나아요. 팔리는 게 좀 더 낫지, 팔리는 게."]

용산역 아래, 노숙인 열댓 명이 지내는 텐트촌.

한파를 걱정한 자원봉사자들이 찾아왔습니다.

["(얼어서 불도 안 켜져요?) 이거(생수)는 꽝꽝 얼었어."]

마실 물도 금세 다 얼리는 한파.

이런 날은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웁니다.

[김재남/'프레이포유' 자원봉사자 : "밤을 보내고 아침이 되면 각자 자기가 아는 곳, 대합실이라든가 화장실 이런 데서 얼어붙은 몸을 녹이고..."]

지하도와 쪽방을 옮겨 다니는 노숙인들.

자원봉사자들이 준비한 귀마개와 양말이 부족할 정도입니다.

올 겨울 한파로 저체온증, 동상과 같은 한랭질환에 걸린 사람은 전국적으로 130여 명에 이릅니다.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는 오늘 오전까지 이어지다, 오후에는 예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연말 한파’ 기승…꽁꽁 얼어붙은 세밑 풍경
    • 입력 2018-12-31 07:35:14
    • 수정2018-12-31 07:41:29
    뉴스광장(경인)
[앵커]

올 겨울 조금 덜 추운가 했더니, 주말 내내 늦게 찾아온 세밑 한파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강추위는 오늘 오후 풀려 예년 기온을 되찾을 걸로 보입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넓디넓은 한강도 얼어붙기 시작했습니다.

가까이 들여다보니 강 중심부까지 살얼음이 끼었습니다.

겨울 햇빛도 추위를 몰아내기엔 역부족입니다.

영하권의 강추위가 며칠 동안 계속되면서 한강변 돌들도 하얀 얼음으로 뒤덮였습니다.

시장은 주말인데도 손님 발길이 드뭅니다.

그래도 김이 나는 죽 집 사정은 좀 낫습니다.

[박경자/시장 상인 : "아무래도 날이 추우면 죽 장사는 조금 나아요. 팔리는 게 좀 더 낫지, 팔리는 게."]

용산역 아래, 노숙인 열댓 명이 지내는 텐트촌.

한파를 걱정한 자원봉사자들이 찾아왔습니다.

["(얼어서 불도 안 켜져요?) 이거(생수)는 꽝꽝 얼었어."]

마실 물도 금세 다 얼리는 한파.

이런 날은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웁니다.

[김재남/'프레이포유' 자원봉사자 : "밤을 보내고 아침이 되면 각자 자기가 아는 곳, 대합실이라든가 화장실 이런 데서 얼어붙은 몸을 녹이고..."]

지하도와 쪽방을 옮겨 다니는 노숙인들.

자원봉사자들이 준비한 귀마개와 양말이 부족할 정도입니다.

올 겨울 한파로 저체온증, 동상과 같은 한랭질환에 걸린 사람은 전국적으로 130여 명에 이릅니다.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는 오늘 오전까지 이어지다, 오후에는 예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