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 위원장, 문 대통령에 친서…“연내 서울 답방 무산 아쉬워”
입력 2018.12.31 (08:02) 수정 2018.12.31 (08:0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습니다.

연내 서울 답방이 무산된 것에 아쉬움을 표하며 새해엔 서울에 오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는데, 문 대통령 역시 새해엔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국무위원장을 뜻하는 금색 표식이 찍힌 표지 안에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각하로 시작하는 편지가 담겨있습니다.

청와대는 김정은 위원장이 문 대통령 앞으로 A4 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평양에서 약속한 연내 서울 답방이 무산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엔 서울에 가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 번영과 비핵화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문 대통령과 내년에도 자주 만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에 글을 올려 이 같은 김 위원장이 뜻이 매우 반갑다며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우리 민족이 전쟁 위험에서 벗어나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됐음을 전해줬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은 결코, 변함없다며 내년에 있을 만남을 기약했습니다.

청와대는 외교 관례상 친서 내용을 그대로 공개할 수 없어 그 내용을 의역해 언론에 밝혔다며, 조만간 문 대통령 역시 김 위원장에게 답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김 위원장, 문 대통령에 친서…“연내 서울 답방 무산 아쉬워”
    • 입력 2018-12-31 08:05:05
    • 수정2018-12-31 08:07:11
    아침뉴스타임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습니다.

연내 서울 답방이 무산된 것에 아쉬움을 표하며 새해엔 서울에 오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는데, 문 대통령 역시 새해엔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 국무위원장을 뜻하는 금색 표식이 찍힌 표지 안에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각하로 시작하는 편지가 담겨있습니다.

청와대는 김정은 위원장이 문 대통령 앞으로 A4 용지 두 장 분량의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평양에서 약속한 연내 서울 답방이 무산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엔 서울에 가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 번영과 비핵화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문 대통령과 내년에도 자주 만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에 글을 올려 이 같은 김 위원장이 뜻이 매우 반갑다며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우리 민족이 전쟁 위험에서 벗어나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됐음을 전해줬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은 결코, 변함없다며 내년에 있을 만남을 기약했습니다.

청와대는 외교 관례상 친서 내용을 그대로 공개할 수 없어 그 내용을 의역해 언론에 밝혔다며, 조만간 문 대통령 역시 김 위원장에게 답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