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수첩] “나 빼고 연예계 말할 수 없다”…화제의 인물들
입력 2018.12.31 (08:24) 수정 2018.12.31 (09:1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은 연예계 소식을 알아보는 <연예수첩> 시간입니다.

김선근 아나운서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은 2018년 연말 결산 마지막 시간인데요.

올 한 해 연예계를 이끈 대중문화 트렌드를 총정리 해봤습니다.

가요계부터 영화, 방송계까지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화제의 인물들은 누구일까요?

지금 함께 보시죠.

[리포트]

어느덧 2018년 마지막 날이 되었습니다.

올해도 많은 스타들이 연예계에서 큰 활약을 펼쳤는데요.

먼저 가요계에서는 이 그룹을 빼놓을 수 없죠?

지난 금요일,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멤버별로 멋진 솔로 무대를 선보인 방탄소년단!

한 해 동안 전 세계에 신드롬을 일으키며, 한국 대중음악의 새 역사를 썼는데요.

[방탄소년단 : "I'm so sick of this Fake Love Fake Love Fake Love ♬"]

5월 발매한 정규 3집으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 싱글 차트 ‘핫 100’ 10위에 진입해 한국 그룹으로서는 최고 성적, 최초 기록을 세웠고요.

이후에도 미국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수상, 미국의 시사 주간지 ‘타임’ 표지 장식 등 방탄소년단의 활약은 계속됐는데요.

특히, 9월 열린 UN 총회에서는 한국 가수 최초로 연설에 나섰습니다.

[RM/방탄소년단 멤버 : "무엇이 흥미롭고, 무엇이 당신의 심장을 뛰게 합니까. 여러분의 이야기를 해주십시오. 그래서 여러분의 이름과 목소리를 찾으십시오."]

그리고 10월,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아 역대 최연소이자 아이돌 그룹 최초로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방탄소년단!

내년에는 어떤 소식으로 우리를 기쁘게 할지 기다려지네요.

또, 올해 가요계에는 유난히 반가운 얼굴들이 많이 등장했는데요.

데뷔 50주년을 맞은 ‘영원한 가왕’ 조용필 씨는 7년 만에 TV 출연을 해 팬들 앞에 섰고요.

[조용필 : "무대가 열리면서 여러분들을 보니까 그때 생각이 갑자기 떠올라요. 제가 한 몇 십 년 어려지는 것 같은 그런 느낌입니다. 고맙습니다."]

1세대 아이돌의 선두주자인 H.O.T.는 2월 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17년 만에 재결합했는데요.

또, 10월에는 단독 콘서트를 열어 기다려온 팬들에게 잊지 못 할 추억을 선물했습니다.

영화계에서는 ‘신과 함께’의 흥행 열풍이 거셌는데요.

지난해 12월 개봉한 ‘신과 함께’ 1편이 올 1월 천만 관객을 돌파!

약 8개월 만에 속편도 흥행에 성공하면서 영광을 재현했는데요.

이로써 ‘신과 함께’는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시리즈 두 편 모두 천만 영화 반열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하반기에는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일대기를 담은 ‘보헤미안 랩소디’가 영화계를 강타했습니다.

[라미 말렉/프레디 머큐리 역 : "We will we will rock you ♬"]

30일 기준으로 관객 수 900만 명을 넘어서며 역대 음악 영화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는데요.

그 이유가 뭘까요?

[서병기/대중문화 선임기자 : "영화 속에서 공연을 본다는 느낌을 직접 자기가 느낄 수가 있고 노래를 따라 부를 수도 있고 이런 것들이 매력이 되지 않았나."]

단순한 관람이 아니라 관객들이 직접 노래하며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온 건데요.

눈은 물론, 귀까지 즐겁게 하는 음악 영화 열풍이 한동안 이어질 것 같네요.

또, 2018년은 여배우들의 활약이 두드러진 해이기도 했습니다.

‘국가부도의 날’의 김혜수 씨, ‘지금 만나러 갑니다’, ‘협상’의 손예진 씨, ‘마녀’의 김다미 씨 등이 영화의 흥행을 이끌었는데요.

그중 대표적인 배우는 영화 ‘미쓰백‘에서 학대받고 버려진 전과자 역을 인상 깊게 연기한 한지민 씨.

[한지민 : "배우로서는 뭔가 도전하고 변신을 할 수 있는 기회나 계기가 오는 것들은 감사한 일인 것 같아요."]

청룡영화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등 각종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 여성이 주인공인 영화가 성공할 수 있다는 걸 입증했습니다.

방송가에서도 여성 연예인들이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그 중심에는 이영자 씨와 박나래 씨가 있습니다.

얼마 전,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2018 KBS 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한 이영자 씨!

[이영자 : "웃기고, 뭉클하고, 감사하고. 내년에도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을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8년간 진행한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사연자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해 대중의 마음을 움직인 건 물론이고요.

매니저와의 일상을 관찰하는 프로그램에서는 남다른 음식 철학, 섬세한 맛 표현 등으로 매력을 뽐내 제2의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또 분장 개그의 달인 박나래 씨는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펼쳤는데요.

특히, 개그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센 이미지와 달리 실제 생활에선 남을 배려하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에 시청자들의 호감을 샀습니다!

[서병기/대중문화 선임기자 : "이영자 씨는 본인이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역량들이 발휘가 될 수 있었던 기회가 됐고요. 박나래 씨는 이제는 편안하고 좀 더 자연스럽고 그러면서 전천후로 뛸 수 있는 캐릭터가 된 것 같고요."]

지금까지 2018년 대중문화 트렌드를 살펴봤는데요.

다가오는 2019년 연예계 소식 또한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 드리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스타들이 보내온 새해 인사 전해드리며 김선근의 <연예수첩>을 마치겠습니다!

[공효진 : "몸 건강하게 새해를 맞이하시길. 황금돼지해에 복 많이 받으시고요."]

[조정석 : "연말 마무리 잘하시고요. 항상 건강만 하세요. 감사합니다."]

[윤지성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연예수첩] “나 빼고 연예계 말할 수 없다”…화제의 인물들
    • 입력 2018-12-31 08:31:33
    • 수정2018-12-31 09:10:07
    아침뉴스타임
[앵커]

다음은 연예계 소식을 알아보는 <연예수첩> 시간입니다.

김선근 아나운서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은 2018년 연말 결산 마지막 시간인데요.

올 한 해 연예계를 이끈 대중문화 트렌드를 총정리 해봤습니다.

가요계부터 영화, 방송계까지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화제의 인물들은 누구일까요?

지금 함께 보시죠.

[리포트]

어느덧 2018년 마지막 날이 되었습니다.

올해도 많은 스타들이 연예계에서 큰 활약을 펼쳤는데요.

먼저 가요계에서는 이 그룹을 빼놓을 수 없죠?

지난 금요일, ‘2018 KBS 가요대축제’에서 멤버별로 멋진 솔로 무대를 선보인 방탄소년단!

한 해 동안 전 세계에 신드롬을 일으키며, 한국 대중음악의 새 역사를 썼는데요.

[방탄소년단 : "I'm so sick of this Fake Love Fake Love Fake Love ♬"]

5월 발매한 정규 3집으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 싱글 차트 ‘핫 100’ 10위에 진입해 한국 그룹으로서는 최고 성적, 최초 기록을 세웠고요.

이후에도 미국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수상, 미국의 시사 주간지 ‘타임’ 표지 장식 등 방탄소년단의 활약은 계속됐는데요.

특히, 9월 열린 UN 총회에서는 한국 가수 최초로 연설에 나섰습니다.

[RM/방탄소년단 멤버 : "무엇이 흥미롭고, 무엇이 당신의 심장을 뛰게 합니까. 여러분의 이야기를 해주십시오. 그래서 여러분의 이름과 목소리를 찾으십시오."]

그리고 10월,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아 역대 최연소이자 아이돌 그룹 최초로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방탄소년단!

내년에는 어떤 소식으로 우리를 기쁘게 할지 기다려지네요.

또, 올해 가요계에는 유난히 반가운 얼굴들이 많이 등장했는데요.

데뷔 50주년을 맞은 ‘영원한 가왕’ 조용필 씨는 7년 만에 TV 출연을 해 팬들 앞에 섰고요.

[조용필 : "무대가 열리면서 여러분들을 보니까 그때 생각이 갑자기 떠올라요. 제가 한 몇 십 년 어려지는 것 같은 그런 느낌입니다. 고맙습니다."]

1세대 아이돌의 선두주자인 H.O.T.는 2월 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17년 만에 재결합했는데요.

또, 10월에는 단독 콘서트를 열어 기다려온 팬들에게 잊지 못 할 추억을 선물했습니다.

영화계에서는 ‘신과 함께’의 흥행 열풍이 거셌는데요.

지난해 12월 개봉한 ‘신과 함께’ 1편이 올 1월 천만 관객을 돌파!

약 8개월 만에 속편도 흥행에 성공하면서 영광을 재현했는데요.

이로써 ‘신과 함께’는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시리즈 두 편 모두 천만 영화 반열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하반기에는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일대기를 담은 ‘보헤미안 랩소디’가 영화계를 강타했습니다.

[라미 말렉/프레디 머큐리 역 : "We will we will rock you ♬"]

30일 기준으로 관객 수 900만 명을 넘어서며 역대 음악 영화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는데요.

그 이유가 뭘까요?

[서병기/대중문화 선임기자 : "영화 속에서 공연을 본다는 느낌을 직접 자기가 느낄 수가 있고 노래를 따라 부를 수도 있고 이런 것들이 매력이 되지 않았나."]

단순한 관람이 아니라 관객들이 직접 노래하며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온 건데요.

눈은 물론, 귀까지 즐겁게 하는 음악 영화 열풍이 한동안 이어질 것 같네요.

또, 2018년은 여배우들의 활약이 두드러진 해이기도 했습니다.

‘국가부도의 날’의 김혜수 씨, ‘지금 만나러 갑니다’, ‘협상’의 손예진 씨, ‘마녀’의 김다미 씨 등이 영화의 흥행을 이끌었는데요.

그중 대표적인 배우는 영화 ‘미쓰백‘에서 학대받고 버려진 전과자 역을 인상 깊게 연기한 한지민 씨.

[한지민 : "배우로서는 뭔가 도전하고 변신을 할 수 있는 기회나 계기가 오는 것들은 감사한 일인 것 같아요."]

청룡영화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등 각종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 여성이 주인공인 영화가 성공할 수 있다는 걸 입증했습니다.

방송가에서도 여성 연예인들이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그 중심에는 이영자 씨와 박나래 씨가 있습니다.

얼마 전,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2018 KBS 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한 이영자 씨!

[이영자 : "웃기고, 뭉클하고, 감사하고. 내년에도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들을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8년간 진행한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사연자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해 대중의 마음을 움직인 건 물론이고요.

매니저와의 일상을 관찰하는 프로그램에서는 남다른 음식 철학, 섬세한 맛 표현 등으로 매력을 뽐내 제2의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또 분장 개그의 달인 박나래 씨는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활약을 펼쳤는데요.

특히, 개그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센 이미지와 달리 실제 생활에선 남을 배려하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에 시청자들의 호감을 샀습니다!

[서병기/대중문화 선임기자 : "이영자 씨는 본인이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역량들이 발휘가 될 수 있었던 기회가 됐고요. 박나래 씨는 이제는 편안하고 좀 더 자연스럽고 그러면서 전천후로 뛸 수 있는 캐릭터가 된 것 같고요."]

지금까지 2018년 대중문화 트렌드를 살펴봤는데요.

다가오는 2019년 연예계 소식 또한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 드리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스타들이 보내온 새해 인사 전해드리며 김선근의 <연예수첩>을 마치겠습니다!

[공효진 : "몸 건강하게 새해를 맞이하시길. 황금돼지해에 복 많이 받으시고요."]

[조정석 : "연말 마무리 잘하시고요. 항상 건강만 하세요. 감사합니다."]

[윤지성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