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기재부 前 사무관 폭로’에 “발언 신뢰성 의심…매우 유감”
입력 2018.12.31 (08:57) 수정 2018.12.31 (08:58) 정치
기획재정부 前 사무관이 청와대가 서울신문 사장 교체를 시도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발언의 신뢰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31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다른 분야는 자신의 소관이 아니지만, 기재부 전 사무관이 언급한 서울신문 사장 교체 건에 대해서는 한 말씀 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서울신문 전 사장은 임기 마치고 후임 인사가 늦어져 임기 2개월을 넘겨 재직했으며, 사장 교체를 시도했다면 기자 동료인 서울신문 기자들이 내용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기재부가 서울신문의 1대 주주라는 점도 참고하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신재민 前 기재부 사무관은 지난 29일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려 청와대가 KT&G 사장을 바꾸라는 지시를 내렸고, 서울신문 사장을 교체하려고 시도한 적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설을 전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비서관 등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는 동아일보 보도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참모진 인사는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기재부 前 사무관 폭로’에 “발언 신뢰성 의심…매우 유감”
    • 입력 2018-12-31 08:57:39
    • 수정2018-12-31 08:58:17
    정치
기획재정부 前 사무관이 청와대가 서울신문 사장 교체를 시도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발언의 신뢰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31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다른 분야는 자신의 소관이 아니지만, 기재부 전 사무관이 언급한 서울신문 사장 교체 건에 대해서는 한 말씀 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서울신문 전 사장은 임기 마치고 후임 인사가 늦어져 임기 2개월을 넘겨 재직했으며, 사장 교체를 시도했다면 기자 동료인 서울신문 기자들이 내용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기재부가 서울신문의 1대 주주라는 점도 참고하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신재민 前 기재부 사무관은 지난 29일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려 청와대가 KT&G 사장을 바꾸라는 지시를 내렸고, 서울신문 사장을 교체하려고 시도한 적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설을 전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비서관 등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는 동아일보 보도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참모진 인사는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