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재불량 사업장'에 대우조선, 세아제강 등
입력 2018.12.30 (10:50) 수정 2018.12.31 (09:05) 창원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산업재해 안전보건관리 불량 사업장에
경남에서는 대우조선해양과 STX조선,
세아제강 창원공장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한림건설과
한국특수형광 등 업체 8곳은
최근 3년 사이 산업재해 발생 보고 의무를
두 차례 이상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성명을 통해
해마다 전국적으로 노동자 2천4백여 명이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는다며,
경상남도와 창원시에
산재 예방을 위한 조례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 '산재불량 사업장'에 대우조선, 세아제강 등
    • 입력 2018-12-31 09:04:14
    • 수정2018-12-31 09:05:15
    창원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산업재해 안전보건관리 불량 사업장에
경남에서는 대우조선해양과 STX조선,
세아제강 창원공장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한림건설과
한국특수형광 등 업체 8곳은
최근 3년 사이 산업재해 발생 보고 의무를
두 차례 이상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성명을 통해
해마다 전국적으로 노동자 2천4백여 명이
산업재해로 목숨을 잃는다며,
경상남도와 창원시에
산재 예방을 위한 조례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