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하♥별, 셋째 임신…다둥이 부모 합류
입력 2018.12.31 (11:29) 수정 2018.12.31 (11:31) 연합뉴스
가수 겸 방송인 하하(본명 하동훈·39)와 별(본명 김고은·35) 부부가 다둥이 부모가 된다.

두 사람 소속사 콴엔터테인먼트는 31일 "별이 최근 임신한 게 맞다. 워낙 초기 단계라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하하와 별은 2012년 결혼해 2013년 첫째 아들을, 2016년 둘째 아들을 얻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하♥별, 셋째 임신…다둥이 부모 합류
    • 입력 2018-12-31 11:29:56
    • 수정2018-12-31 11:31:16
    연합뉴스
가수 겸 방송인 하하(본명 하동훈·39)와 별(본명 김고은·35) 부부가 다둥이 부모가 된다.

두 사람 소속사 콴엔터테인먼트는 31일 "별이 최근 임신한 게 맞다. 워낙 초기 단계라 조심스럽다"고 밝혔다.

하하와 별은 2012년 결혼해 2013년 첫째 아들을, 2016년 둘째 아들을 얻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