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특감반’ 현안 보고…與 “범법자 주장” 野 “민간인 사찰”
입력 2018.12.31 (12:00) 수정 2018.12.31 (13:1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한 가운데 국회 운영위원회 긴급 현안질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태흠 기자, 오늘 국회 운영위 여야의 공방이 치열하다는데, 쟁점이 어떤 건가요?

[리포트]

네.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주장한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작성 등의 의혹이 담긴 첩보가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식 체계를 통해 보고 됐는지, 또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가 쟁점입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청와대의 조직적인 민간인 사찰이 있었다는 주장이고, 더불어민주당은 자신의 비위행위를 감추기 위한 김 전 특감반원 개인의 일탈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사안의 민감성 때문인지 오늘 국회 운영위 현안질의는 본격적인 질의 전부터 여야의 공방이 뜨거웠는데요.

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임종석 실장과 조국 수석 뿐 아니라, 김 전 수사관의 직속상관인 백원우, 박형철 비서관도 출석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이들의 출석은 합의된 사항이 아니라면서 억지 주장과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맞받았습니다.

본격적인 질의 이전에 이런 공방이 한 시간 넘게 계속됐는데,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조국 수석은 현안 보고와 답변을 통해 특감반원의 비위 행위로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면서 이번 사태의 핵심은 김 전 수사관의 비위행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치적 관계자에 대한 사찰은 엄격히 금지해왔고 관할 범위 밖의 첩보를 수집하면 폐기했다면서 비위 행위자의 일방적인 허위 주장이 사실인 것처럼 보도되고 정치쟁점화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자신이 정말 민간인을 사찰했다면 즉시 파면돼야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靑 특감반’ 현안 보고…與 “범법자 주장” 野 “민간인 사찰”
    • 입력 2018-12-31 12:03:01
    • 수정2018-12-31 13:14:24
    뉴스 12
[앵커]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한 가운데 국회 운영위원회 긴급 현안질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태흠 기자, 오늘 국회 운영위 여야의 공방이 치열하다는데, 쟁점이 어떤 건가요?

[리포트]

네.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주장한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작성 등의 의혹이 담긴 첩보가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식 체계를 통해 보고 됐는지, 또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가 쟁점입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청와대의 조직적인 민간인 사찰이 있었다는 주장이고, 더불어민주당은 자신의 비위행위를 감추기 위한 김 전 특감반원 개인의 일탈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사안의 민감성 때문인지 오늘 국회 운영위 현안질의는 본격적인 질의 전부터 여야의 공방이 뜨거웠는데요.

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임종석 실장과 조국 수석 뿐 아니라, 김 전 수사관의 직속상관인 백원우, 박형철 비서관도 출석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이들의 출석은 합의된 사항이 아니라면서 억지 주장과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맞받았습니다.

본격적인 질의 이전에 이런 공방이 한 시간 넘게 계속됐는데,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조국 수석은 현안 보고와 답변을 통해 특감반원의 비위 행위로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면서 이번 사태의 핵심은 김 전 수사관의 비위행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치적 관계자에 대한 사찰은 엄격히 금지해왔고 관할 범위 밖의 첩보를 수집하면 폐기했다면서 비위 행위자의 일방적인 허위 주장이 사실인 것처럼 보도되고 정치쟁점화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자신이 정말 민간인을 사찰했다면 즉시 파면돼야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